컨텐츠 바로가기

"유동규, 격식 한 번 갖춘 적 없었다…사실상 전권 행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유동규 전 본부장이 대장동 개발 사업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었던 건 당시 사장이 물러났기 때문입니다. 저희 취재진이 사퇴했던 이 사장을 만났는데 당시 유투로 불린 유한기 전 본부장이 자신에게 매일 사퇴를 압박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도 이 부분도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보도에 안희재 기자입니다.

<기자>

황무성 성남도시개발공사 초대 사장은 재임 기간 내내 불편했던 유동규 당시 본부장과의 관계를 숨기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