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2살 딸 코로나 백신 맞고 숨져"…중국, 조사 요청한 엄마 구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중국에서 12세 딸이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뒤 숨졌다고 호소해온 40대 여성이 ‘공공 질서’를 어지럽히고 선동했다는 이유로 공안에 구금됐다. 허난성 푸양시 공안당국에 체포된 장옌훙(蔣艶紅·44)의 딸 생전 모습. <사진출처: 웨이보>2021.10.2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중국에서 12세 딸이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뒤 숨졌다고 호소해 온 40대 여성이 '공공 질서를 어지럽히고 선동했다'는 혐의로 공안에 구금됐다. 이런 혐의는 중국이 반체제인사나 사회활동가를 체포할 명분으로 사용하는 혐의다.

2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 15일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딸의 사망 관계를 밝혀달라는 민원을 제기해 온 싱글맘 장옌훙(蔣艶紅·44)이 허난성 푸양시 공안에 체포된 뒤 현지 구치소에 수감됐다고 보도했다.

장씨 딸 리보이(12)는 지난 8월 10일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했고, 이틀 뒤부터 갑자기 심하게 아프다가 8월 28일 병원에서 사망했다.

병원 측은 장씨 딸이 패혈성 염증으로 인한 뇌 기능 장애로 사망했다고 진단했다.

그러나 장씨는 딸이 평소 매우 건강했다며 병원 측의 주장에 이의를 제기하며 재심사를 신청했다.

그는 지난달 푸양시 관할 기관을 찾아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한 12살 딸이 갑자기 사망했다며 백신과 사망과의 인과관계를 조사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현 공무원들은 해당 민원을 묵살했다.

이후 그는 베이징의 상소기관을 찾아 지역 관리들이 딸의 사망과 관련한 민원 접수를 거부한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장씨는 베이징에서 돌아온 직후 당국에 체포됐다. 장씨와 함께 베이징을 찾았던 여동생도 함께 체포된 것으로 전해졌다.

장씨의 변호사는 “의뢰인 장씨는 현재 구금돼 있으며, 여전히 푸양시 의사협회로부터 (딸의 죽음과 관련한)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허난성의 한 변호사는 SCMP에 장씨를 변호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당국이 조만간 베이징에서 정치적 행사를 열 예정이기 때문에 지역 관리들은 사람들이 베이징에 가 민원을 제기하지 못하게 모든 수단을 쓸 것"이라며 "백신과 관련한 사망 사건을 주장하는 것은 매우 민감한 사례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 공산당은 내달 8~11일 19기 중앙위원회 6차 전체회의(19기 6중전회)를 준비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