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호연 "'오징어게임' 캐스팅, 시나리오 보고 못하겠다 싶어" 이유는(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 퀴즈 온 더 블럭' 20일 방송

뉴스1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대세 배우로 우뚝 선 정호연이 '오징어게임' 캐스팅 비화를 공개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넷플릭스 '오징어게임'을 통해 월드클래스 배우로 거듭난 정호연이 출연해 이목을 끌었다.

이날 정호연은 그 누구보다 바쁜 근황을 전했다. MC 유재석, 조세호도 팬심을 드러냈다. '오징어게임' 출연 후 변화에 대해서는 "다 신기한데 광고 문의가 진짜 많이 들어오고 있다"라고 해 MC들의 부러움을 샀다. 정호연은 "대부분 알고 계신 브랜드들은 다 제의가 왔다"라고도 밝혔다.

특히 정호연은 캐스팅 비화를 털어놔 주목받았다. 잘 나가던 모델이었던 정호연은 뉴욕 패션위크를 위해 현지에서 준비 중이었다고. 당시 커리어가 올라갔다가 일들이 하나씩 떨어지고 고민하던 중 '오징어게임' 새벽 역할의 캐스팅 제의가 들어왔다고 했다.

정호연은 "작년 2월쯤 캐스팅 제의를 받았다. 뉴욕 패션위크를 준비하고 있었다. 회사에서 오디션 스크립트를 보내줬다. 오디션에 새벽이 신이 세 개 정도 있었는데 그걸 준비해서 영상 찍어 보냈다. 황동혁 감독님이 좋게 봐주셔서 실물 미팅을 요청하셨다"라고 회상했다.

미팅을 위해 정호연은 과감한 결정을 내렸다. "뒤에 스케줄을 다 취소했다. 될 거라는 확신보단 저를 시험해 보고 싶었다"라고 털어놔 놀라움을 안겼다. 유재석은 "과감한 선택"이라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정호연은 "감독님을 실제로 뵀었다. 너무 긴장해서 오디션 잘 보진 못했던 것 같다. 근데 처음으로 누군가 앞에서 연기하는데 눈물을 흘리는 경험을 했다. 너무 신기하고 연기가 재밌더라. 뿌듯해서 집에 갔는데 갑자기 캐스팅이 됐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정호연은 시나리오를 보고 못하겠다 싶었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그는 "합격 소식과 함께 시나리오를 읽었는데 내가 이걸 못할 것 같았다. 자신이 없더라. 심지어 이정재 선배님, 박해수 선배님, 허성태 선배님 등 유명한 분들과 같이 해야 하는데 내가 할 수 있을까 불안하더라"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정호연은 자신의 연기력이 부족하기에 황동혁 감독을 만나 조언을 구하게 됐다고 밝혔다. "감독님에게 말씀드렸는데 감독님이 네가 이미 새벽이라서 널 뽑은 거고 그러니 넌 충분하다 하시더라. 자신감이 생겼다. 정말 열심히 해야겠다 싶었다"라고 고백했다.

정호연은 배우로서 각오를 밝혔다. 인기는 금방 없어질 수도 있다는 지인의 얘기를 들었다는 그는 "차분하게 걸어가자, 꾸준히 하면 되겠지 하는 생각을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유재석은 "이미 월드클래스 스타"라며 정호연을 극찬했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