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선호 前여친 “사과받았다… 그가 무너지는 모습, 마음 무거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변호인 “명예훼손 자제 부탁”

조선일보

배우 김선호씨.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선호(36)씨의 전 여친 A씨를 대리하는 법무법인 최선 측이 “일반인인 A씨가 추가적인 피해를 입지 않도록 도를 넘는 억측과 명예훼손은 자제하여 주시기를 정중히 요청 드린다”라며 “A씨 개인에 대한 취재 및 인터뷰 요청 등도 삼가 주시기를 바란다”라고 20일 입장을 밝혔다. 이날 최선 소속 이동훈, 정다은 변호사가 이 같이 전했다.

이어 “현재 일부 언론, SNS 및 커뮤니티 등에 A씨의 신상이 무분별하게 공개되고 있다”라며 “A씨의 신상과 관련한 허위 사실에 기초한 비난, 심지어 신변에 대한 위협까지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라고 했다.

또 “A씨는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극심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본 법무법인은 A씨의 보호를 위하여 최선을 다할 것이며, A씨와 관련한 악의적인 내용의 보도, 게시글, 댓글 등에 대하여는 가능한 모든 법적인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라고 했다.

이날 A씨도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합니다’라며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 지난 17일 올린 글에 이 같은 내용을 추가했다.

A씨는 “제 글로 인해 많은 분에게 의도치 않은 피해를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다”라며 “저와 그분 모두 진심으로 사랑했던 시간이 있는데, 저의 일부 과격한 글로 인해 한순간 무너지는 그의 모습에 저도 마음이 좋지 않았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일로 많은 분께 큰 피해를 드린 것 같아서 마음이 무겁다”라며 “이 글은 곧 내리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17일 A씨는 해당 글을 통해 한 인기 남자 배우 K씨가 교제 기간 낙태를 회유했고, 일방적인 희생을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K씨의 실명이 ‘김선호’라고 거론됐고, 김선호가 나온 광고가 삭제되며 의혹은 증폭됐다.

논란이 불거진 지 사흘만인 20일 김씨는 “저는 그분과 좋은 감정으로 만났다. 그 과정에서 저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에게 상처를 줬다”라며 “실망감을 드려서 죄송하다”라고 밝혔다.

조선일보

20일 추가된 내용.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 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주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