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靑, 민주노총 집회에 "자제 바랐는데 안타깝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靑, 민주노총 집회에 "자제 바랐는데 안타깝다"

청와대는 민주노총이 오늘(20일) 서울 서대문 등 전국 14곳에서 파업대회를 개최한 것을 두고 "안타까운 결과"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코로나19 방역 상황이 비교적 안정 국면으로 접어들고, 온 국민이 11월 일상 회복을 준비하는 점을 고려해 대승적 차원에서 파업을 자제하길 바랐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부겸 국무총리도 연합뉴스TV에 출연해 "일상 회복으로 가고자 하는 국민 염원에도 불구하고 민주노총이 정치적 주장을 굽히지 않은 것"이라며 조금이라도 위법한 사항이 발견되면 정부로서 취해야 할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