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웃음기 사라진 이재명…"인사청문회 아냐" 철벽 치고 역공(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돼지 눈에는 돼지가 보인다" "이런게 마녀사냥" 野에 응수

오후 들어 '양두구육 불도그 인형' 등장엔 "저게 뭐에요? 허허허"



(서울·수원=연합뉴스) 홍지인 윤지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20일 두 번째 국정감사에서 이틀 전 행안위 국감 당시와 사뭇 다른 태도로 임했다.

국감장으로 들어서면서 기자들의 질문에 말을 아꼈고, 국감을 시작하면서 "성남 시장 시절이나 사생활 등에 대한 답변은 가급적 하지 않겠다"며 철벽을 쳤다.

그러나 이날도 국감 전체가 대장동으로 뒤덮인 가운데 계속되는 야당의 현안 관련 공세에 맞서 특유의 '사이다 화법'을 동원해 조목조목 반박하는 모습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