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장동 국감 2차전…"범인은 이재명" vs "국힘이 도둑질"(종합)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野, '이익환수조항' 배임 규명 주력…유동규 임명배경 추궁

이재명, 신상 의혹 무대응 선언 속 "여기가 취조 자리냐" 되묻기도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여야는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20일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정국의 최대 이슈인 '대장동 개발 의혹'을 둘러싸고 재격돌했다.

지난 18일 행정안전위 국감에 이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에 대한 '대선후보 청문회'를 방불케 하는 '대장동 대전'을 이어간 것이다.

국민의힘은 이틀 전 행안위 국감에서 '판정패'를 당했다는 일각의 비판 속에 초과이익환수 조항을 고리로 이 후보의 배임 가능성을 집중적으로 파고들며 설욕을 시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