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심상정 “설계자가 죄인” 이재명 “착한 설계”... 국감서 대선후보 충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유동규, 충성이 아니라 배신한 것...압수수색당시 죽으려고 했다고 들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20일 국정감사에서 경기지사 자격으로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거친 설전을 주고 받았다. 심 후보는 대장동 사업을 자신이 설계했다고 언급했던 이 후보를 “설계자가 죄인”이라고 했고 이 후보는 “공익환수는 착한 설계”라고 받아쳤다.

조선일보

정의당의 심상정 대선후보가 20일 이재명 경기지사가 출석한 국정감사장에서 '돈 받은자=범인, 설계한자=죄인'이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질의하고 있다. /정의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심 후보는 질의 시작부터 이 후보를 향해 “대장동 개발사업을 두고 국민의 70%가 지사님의 책임론을 말하고 있다”고 공세에 나섰다. 심 후보는 “대장동 개발이익이 시민단체의 추정에 따르면 (아파트 분양사업을 포함하면) 1조8000억원 수준이라고 한다”고 설명한 뒤 이 후보를 향해 “사업계획제안서를 살펴보니 아파트 분양사업을 원칙으로 제안했는데, 왜 택지사업으로만 제한했냐”고 물었다. 이 후보는 “위탁된 사무여서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그러자 심 후보는 “산업은행과 하나은행 컨소시엄 등에서 내놓은 자료에는 (아파트 사업) 전망을 아주 밝게 보고 있다”며 “(제 생각에는) 성남시의 이익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수익 환수 대상을) 택지사업으로 한정한 것 아닌가”라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아파트 분양사업까지 포함한 1조8000억원 기준으로 볼 때 이 사업 75~90%의 이익이 민간으로 넘어갔다고 본다”며 “바로 이것이 국민이 분노하는 지점”이라고 지적했다.

심 후보는 “지사님이 작은 확정 이익에 집착해 ‘이거라도 얼마냐’라고 하는데 큰 도둑에게 자리는 다 내어주고 ‘이거라도 어디냐’ 하는 식으로 (변명)하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심 후보는 이어 “어떤 시민의 말이다. ‘돈 받은 자는 범인인데, 설계한 자는 죄인’이다”라고 일갈했다.

이에 이 후보는 “도둑질을 설계한 사람은 도둑이지만 공익환수를 설계한 사람은 착한 사람”이라며 “부패 설계한 것은 투자자 쪽에 물어보시라”고 받았다. 아파트 분양사업을 포함하지 않은 부분에 대해서는 직접 만든 그래프를 꺼내 들면서 “2015년은 미분양이 폭증할 때”라고 설명, “당시 상황을 이해하지 못하신 듯하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이어 “(심 후보가) ‘작은 확정 이익’이라고 표현하셨는데 5500억원 (환수액)이 작은 확정 이익이라는 데는 동의하기 어렵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지방 행정사에서 민관합동 개발을 통해 1000억 단위를 환수한 사례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이날 답변 과정에서 대장동 개발 사업 실무를 추진한 것으로 알려진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개인사를 간접화법으로 언급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유동규 전 본부장과 관련해 “제가 들은 바로는 압수수색 당시에 자살한다고 약을 먹었다고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작년부터 이혼 문제 때문에 집안에 너무 문제가 있었다고 한다”며 “그래서 (유 전 본부장이) 침대에 드러누워 있었다는 보도가 나왔다”면서 “둘러 둘러 가며 들어보니깐 자살한다고 약을 먹었다고 한다”고 했다. 국민의힘 이종배 의원이 ‘유 전 본부장은 증인(이 후보)에게 충성을 다했다’고 지적하자 이 후보는 “충성을 다한 것이 아니라 배신한 것”이라며 “이런 위험에 빠뜨리게 한 것은 최선을 다해 저를 괴롭힌 것”이라고도 했다.

앞서 유 전 본부장은 지난달 30일 경기 용인시 자택에서 기자들과 만났을 당시 검찰의 압수수색시 본인의 휴대전화를 창 밖으로 던진 이유에 대해 “사정이 있었다”고 말한 바 있다. 한 언론 인터뷰에선 “(휴대전화를) 술 먹고 나와서 죽으려고 집어던진 것 같다”라고도 했었다. 당시 유 전 본부장이 거주하는 건물 관계자는 언론에 압수수색 당시 유 전 본부장이 침대에 누워 이불을 뒤집어 쓰고 누워 있었다는 등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을 보였다고 진술했다.

[김민서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