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데뷔 12년차' 씨엔블루, 도전은 ing "아직 보여드릴 게 많죠"[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씨엔블루. 제공|FNC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밴드 씨엔블루(정용화 이정신 강민혁)가 아홉번째 미니앨범을 통해 깊어진 음악색을 들려준다.

20일 씨엔블루 아홉번째 미니앨범 'WANTED' 발매 기념 온라인 컴백 토크쇼가 진행됐다.

씨엔블루는 이번 아홉 번째 미니앨범 ‘WANTED’에서 데뷔 후 처음으로 컨셉추얼한 시도를 꾀했다. 기존 씨엔블루가 모던하고 댄디한 매력이 강했다면, 이번 미니 9집에서는 ‘헌터’로 변신하며 컨셉추얼하면서도 강렬한 분위기로 변신했다.

정용화는 "회의 하면서 컨셉을 준 앨범이 있었나 돌아보니 없었던 것 같더라. 볼거리가 더 풍부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번을 시작으로 다양한 컨셉을 시도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라 말했다.

타이틀곡 ‘싹둑(Love Cut)’은 19세기 후반 분위기를 담은 록 장르의 곡이다. 디스코 리듬의 드럼과 베이스 연주가 특징이며, 서부 영화를 연상할 수 있는 기타 사운드와 피아노로 곡의 분위기를 완성시켰다. 작사, 작곡에 나선 정용화는 우리 주위를 둘러싼 잘못된 관계들과 인연을 미련 없이 가위로 ‘싹둑 (Love Cut)’ 끊어내고자 하는 마음을 담아 곡을 완성했다.

스타투데이

씨엔블루. 제공|FNC엔터테인먼트


곡에 대해 정용화는 "차 타고 지나가다가 미용실을 보고 영감을 받아 메모를 해뒀다. 노래를 쓰면서 '싹둑'을 이용해 쓰고 싶다는 생각을 하며 쓰게 됐다"고 말했다.

이정신은 "디스코 리듬에 드럼과 베이스가 리드미컬하게 이끌어가는 곡이다. 피아노 사운드도 좋다. 우리는 곡에 굉장히 만족했다"고 말했다.

정용화는 "만족스러웠던 부분은 떼창할 부분이 있다는 점이다. 라이브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이정신 역시 "코로나가 빨리 끝나 오프라인으로 빨리 공연을 하고 싶다는 열망이 크다"고 말했다.

'싹둑'을 통해 처음으로 랩에 도전한 이정신은 "처음 듣고 '이거다' 싶었다"고 말했다. 강민혁은 "인트로에서부터 휘파람에 꽂혔다. 노래를 듣고 만들다 보니 다 함께 부를 수 있는 구간의 멜로디가 계속 머릿속에 맴돌더라"고 말했다.

정용화는 휘파람 파트를 직접 녹음했다고. 그는 "휘파람을 잘 불어 직접 녹음했다"고 말했고, 강민혁은 "녹음할 때 봤는데 정말 신기하더라. 한큐에 끝났다"고 말했다.

하지만 실제 인간관계에서도 잘못된 것을 끊어낼 용기가 있느냐는 질문에 정용화는 "사실 나는 잘 못 끊는 성격"이라며 "그래서 곡을 쓸 때 열망이 담긴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실제로 하지 못하는 과감함을 표현하게 된다. 나는 실제로는 과감하지 못하다. 사람을 상대하는 것들은 잘 못하겠다"고 말했다.

스타투데이

씨엔블루 정용화. 제공|FNC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민혁은 "나는 처음부터 딱 끊는 스타일은 아니고, 기회를 주는 스타일이다. 삼세번이라고, 기회를 주고 끝내는 스타일"이라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정신이 "나도 잘 못 끊는다"고 하자 강민혁은 "나도 사실, 쓰리아웃이라고 하지만, 잘 못 끝내는 편"이라 덧붙였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싹둑' 외에도 치열한 현대 사회를 자신감으로 이겨내자는 이야기가 담긴 펑키한 장르의 ‘99%’, 감미로운 베이스 연주가 인상적인 이정신의 자작곡 ‘Hold Me Back’, 씨엔블루 특유의 세련됨이 묻어나는 모던 록 장르의 ‘엉터리’, 정용화의 감미롭고 포근한 보컬 색이 두드러지는 ‘Time Capsule’까지 총 다섯 곡이 수록됐다.

다수 수록곡들이 신나는 분위기로 다 함께 부를 수 있는 구간이 삽입돼 있다. 정용화는 "공연을 할 수 있는 날이 가까워진다는 생각에 곡마다 떼창 구간을 넣게 됐다"며 오프라인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특히 정용화는 "저는 씨엔블루가 아직 보여드릴 게 많다고 생각한다. 전역 후 처음으로 했던 앨범이 과거와 현재, 미래로 발라드곡을 먼저 시작했다면 이번에는 곧 콘서트를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라이브를 의식해 곡을 만들었다. 팬들과 함께 즐기는 모습이 상상이 가는 앨범"이라 말했다.

스타투데이

씨엔블루 이정신. 제공|FNC엔터테인먼트


2009년 데뷔 후 군백기를 넘어서 12년째 왕성하게 활동 중인 씨엔블루. 이정신은 "어느덧 이번 앨범 9집을 준비하면서, 이렇게 계속 진행중이라는 것만으로도 감사한 일이라는 게 진심으로 다가오더라. 데뷔 12년차인데 10년 넘게 이렇게 활동하 수 있음이 너무 감사하더라. 멤버들에게 고마운 생각이 많이 들었다"고 말했다.

강민혁은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수 있는 건 씨엔블루 음악을 사랑해주시는 팬들, 대중분들이다. 우리 음악을 즐겨주시는 힘은 우리 활동의 가장 큰 원동력이다. 그런 분들을 위해서 얼마나 좋은 음악으로 보답할 지를 계속 고민하다 보면 나름 좋은 앨범이 나오고 성장해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정용화는 "나이를 먹을수록 얻게 되는 소재도 많고 경험하게 되는 것 같다"고 농익어가는 씨엔블루의 강점을 소개하면서도 "후배 밴드들에게도 배울 점이 많다"며 "후배들의 열정에 자극도 받고, 더 열심히 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씨엔블루가 향후 지향하는 음악색은 무엇일까. 정용화는 "지향하는 음악색이 있다기보다는 그 나이에, 그 때 당시에 하고 싶은 음악을 하는 게 재밈있는 것 같다. 앞으로도 우리가 어떤 음악을 할 지 모르겠는 게 재미있는 점인 것 같다. 앞으로도 우리가 어떤 음악을 할 지도 기대된다. 많이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스타투데이

씨엔블루 강민혁. 제공|FNC엔터테인먼트


강민혁 역시 "멤버들과 꾸준히 음악 작업 하면서 좋은 노래 만들고, 오랫동안 하는 게 늘 각오였다. 얻고 싶은 성과가 있다면 모든 곡들을 많은 사람들이 들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씨엔블루는 오늘(20일) 오후 6시 주요 음원사이트를 통해 아홉 번째 미니앨범 ‘WANTED’를 발매하고 본격 활동에 돌입한다.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