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준표, 이재명·윤석열에 "내가 후보 되면 둘 다 감옥 갈 수도"

댓글 1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홍준표 "서로 범죄자 낙인찍고 감옥 논쟁…유감"

아시아경제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20일 대구시당에서 열린 '대장동 비리 관련 특검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홍준표 의원이 20일 더불어민주당 대권 후보 이재명 경기지사와 당내 경쟁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제가 야당 후보가 되면 둘 다 감옥에 갈 수 있겠다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고 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요즘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가 서로 감옥 간다고 논쟁하고 있는 것을 보면서 참으로 한국 대선이 '오징어 게임'처럼 돼가고 있다고 느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한민국 미래를 설계하는 대선이 돼야 한다"며 "서로 범죄자로 낙인찍고 감옥 논쟁을 벌이는 것은 유감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차기 대선이 범죄 혐의자 논쟁으로 끝나지 않도록 당원 가족 여러분과 국민 여러분들께서는 최종 경선에서 깨끗한 홍준표를 꼭 밀어주길 바란다"며 "여론조사에서는 오직 저만이 이 후보를 오차범위 밖으로 압도적으로 이긴다"라고 덧붙였다.

아시아경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이 지사와 윤 전 총장은 고사성어와 고시를 주고받으며 대장동 의혹 관련 신경전을 펼친 바 있다.

이 지사는 전날(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태산명동 서일필'이라는 고사성어와 함께 "이제 쥐를 잡을 때"라고 적었다. 이 고사성어는 '태산이 떠나갈 듯 요동쳤으나 뛰어나온 것은 쥐 한 마리뿐'이라는 뜻이다.

국민의힘이 이날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게이트'를 파헤치겠다고 했으나, 별다른 의혹을 밝혀내지 못했다는 점을 부각하며 반격에 나서겠다는 뜻으로 보인다.

그러자 윤 전 총장은 정약용의 '이노행'이라는 시를 인용하며 맞받아쳤다.

윤 전 총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다산 정약용 선생이 이재명 후보에게'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정약용 선생은 일찍이 '이노행'이라는 시에서 쥐와 쥐에게 뇌물을 받은 고양이에 빗대 도둑과 도둑을 잡아야 할 관리가 결탁한 현실을 통렬하게 풍자했다"고 했다. 이는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 관련자들을 '도둑'에, 이 지사를 이들과 결탁한 '도둑 잡을 관리'에 빗댄 것이다.

이어 "작년 말 청와대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검찰의 기소를 두고 '태산명동 서일필'이라며 깎아내리더니 이 후보도 대장동 게이트를 가리켜 똑같은 말을 한다"고 지적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