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카카오엔터, 작가 수익 배분 개선하고 정산 구조 공개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차 개선안서 이벤트캐시 5% 보장·정산 파악 시스템 구축 등 계획 내놔

(지디넷코리아=최다래 기자)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작가 생태계 개선을 위한 첫 번째 개선안을 발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개선안에는 ▲선투자 작품 기준 이벤트캐시 정산분을 최소 5%이상 보장하는 방안 ▲작가가 정산 현황을 직접 파악할 수 있는 정산 시스템 구축 노력 ▲‘기다리면 무료’(기다무) 수혜작 확대 ▲저소득 청년 신진작가 선발·육성 지원책 마련 등 내용이 담겼다.

회사는 이날 생태계 개선안 발표에 앞서 올해 카카오페이지 실질 정산율 구조도 공개했다. 실질 정산율은 이용자가 실제로 결제한 금액을 기준으로 한 정산 비율을 의미한다.

지디넷코리아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작가 생태계 1차 개선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카오페이지의 올해(1~8월) 선투자 작품 누적 정산율 집계에 따르면, 실제 콘텐츠 결제분(55%)과 이벤트 캐시 등의 정산분(14%)을 합쳐 총 69%의 수익이 콘텐츠 제공자인 제작사(CP)와 작가에게 배분됐다.

회사는 이외 결제 수수료가 8%, 카카오엔터의 수익배분율은 23%라고 밝혔다. 여기서 이벤트 캐시는 작품의 판매 촉진을 위해 카카오페이지가 이용자에게 지급하는 무상 캐시로, 이 부분 역시 콘텐츠 제공자에게 추가 정산되고 있다.

이번 개선안에서 카카오엔터는 선투자 작품을 대상으로 각 작품별 이벤트캐시 정산분이 5%가 넘도록 보장하는 개선안을 내놓았다. 이로써 이벤트 캐시의 혜택이 적은 콘텐츠 제공자도 총 60%의 수익배분율을 최소 보장 받도록 할 계획이다. 위 개선안이 반영될 수 있도록 콘텐츠 제공자와의 계약서에도 ‘이벤트 캐시 정산분 5%이상 보장’을 명기할 계획이다.

지디넷코리아

카카오엔터 실질 정산율 구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 작가 수익 확대의 연장선에서 ‘기다무(기다리면 무료)’ 적용 작품을 점진적으로 늘려갈 계획이다. 카카오엔터는 작가들의 요청에 따라 기다무 검토 기간을 더욱 축소하고, 적용 작품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작가들의 요구 사항 중 하나인 ‘정산 투명성 제고’를 위한 개선안도 내놓았다. 그동안 CP사에 제공됐던 정산 세부 내역을 작가들도 확인할 수 있도록 시스템화 한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가능한 한 빠르게 파트너들과 긴밀한 협의를 시작하고, 내년 상반기 중 시스템 출시를 목표로 작업에 착수한다. 또한 현재 7개 자회사 CP들을 대상으로 전수 조사를 진행 중인 카카오엔터는 불공정 계약이나 불투명한 정산 등 문제가 발견될 경우 적극적인 시정 조치를 진행하는 등 플랫폼으로서 책임 있는 조치를 다할 계획이다.

나아가 카카오엔터는 "문체부 및 협회 등 다양한 기관과 함께 작가들과의 열린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 적극적으로 소통에 임할 것"이라며 "이번 발표를 시작으로 창작자와 업계 관계자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실질적인 개선안들을 지속적으로 추진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카카오엔터 관계자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국내 창작 생태계를 위한 방안들을 심도 있게 고민하며 하나씩 개선해 나갈 것”이라며 “콘텐츠 제공자 수익 배분에 대한 이번 개선안 뿐 아니라, 저소득 청년작가 가운데 재능 있는 작가를 선발, 육성하는 창작 지원책 역시 빠른 시일 내에 나올 수 있도록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국내 창작 생태계를 위해 다양한 장르의 웹툰·웹소설이 창작될 환경을 조성하고, 산업의 토양인 신진 작가층을 육성하기 위한 개선안도 차례대로 발표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최다래 기자(kiwi@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