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발사주 의혹 '공동범죄 모의'로 드러나" 민주당, '윤석열·김웅 소환수사 촉구' [TF사진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더불어민주당 법제사법위원회·고발사주 진상규명 TF 소속 황운하(가운데), 박주민 의원 등이 20일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씨와 김웅 의원의 통화 녹취록 내용과 관련한 입장을 발표한 뒤 퇴장하고 있다. 이들은 "검찰과 국민의힘 모두 국기문란 수준의 위중한 범죄에 대해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회=남윤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국회=남윤호 기자] 더불어민주당 법제사법위원회·고발사주 진상규명 TF 소속 황운하(가운데), 박주민 의원 등이 20일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씨와 김웅 의원의 통화 녹취록 내용과 관련한 입장을 발표한 뒤 퇴장하고 있다. 이들은 "검찰과 국민의힘 모두 국기문란 수준의 위중한 범죄에 대해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고발사주 진상규명 TF 위원들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근과 가족 수사를 무마하기 위해서 윤석열 검찰과 국민의힘이 정치공작을 한 전모가 하나하나 밝혀지고 있다"며 "어제 MBC PD 수첩에서 보도한 녹음파일에는 '고발 사주' 의혹 주연인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당시 고발과 검찰이 관계있다는 점을 암시하는 듯한 발언을 수차례 한 것이 고스란히 드러났다"고 말했다.

더팩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19일 MBC는 "고발장은 저희가 만들어 보낸다" "선대위 명의로 하는 게 좋을 것 같다" "우리가 어느 정도 초안을 잡아봤다 이렇게 하시면서 보내면 검찰에서 알아서 수사해준다" 등 고발 건과 관련한 조성은 씨와 김웅 의원의 통화 내용을 방송, 보도했다.

더팩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F 위원들은 "더 충격적인 것은 당시 윤석열의 최측근인 한동훈 검사장이 얽혀있는 검언유착 의혹에 대해서도 당시 시점으로서는 아무도 몰랐던 '이동재의 양심선언 계획'까지 언급한다"며 "이동재의 양심선언 계획은 채널A 자체보고서에만 언급되고 실현되지 않았는데 당시 김웅 의원은 검사도 아니고 미래통합당 총선 후보 신분으로서 어떻게 파악하고 있었던 거냐"고 지적했다.

더팩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어제 보도로 고발사주 사건은 단순 사주를 넘어서서 '공동범죄 모의'임이 드러났다"면서 "국민의힘 공명선거추진단은 40일 넘게 아무런 입장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더팩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공수처 역시 정치권 눈치를 볼 것이 아니라 하루속히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김웅 의원을 포함한 관련자 전원을 소환해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ilty012@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