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넷플릭스도 몰랐다"…실적 열어보니 '오징어게임' 효과 이 정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정혜인 기자] [3분기 신규가입자 438만명, 아시아서만 220만명…

"넷플릭스 최대 TV쇼 등극" 가치 1조605억원 추산]

머니투데이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공동 CEO가 '오징어 게임'에 등장하는 녹색 추리닝을 입고 3분기 실적 발표 행사에서 말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유튜브 영상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 최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업체 넷플릭스가 한국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게임' 인기 효과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 이는 갓 공개된 지난 분기 실적에서도 확인된다. 넷플릭스가 북미권에서 벗어나 사업을 확장하는 이유도 엿볼 수 있다.

19일(현지시간) 넷플릭스는 3분기 실적발표에서 유료 신규가입자 수가 한 분기 만에 438만명이 증가해 총 2억1360만명의 누적 가입자를 보유하게 됐다고 밝혔다. 438만명은 앞서 회사가 예상했던 350만명은 물론, 금융정보업체 레피니티브가 집계한 시장 전망치 386만명을 웃도는 것이다. 또 지난해 3분기 신규 가입자 220만명의 두 배에 달하는 수준이다.

넷플릭스는 이날 주주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가입자 증가가 전체 신규가입자 급증을 주도했다고 설명했다. 3분기 아시아태평양 지역 신규가입자는 220만명으로 신규가입자의 약 절반을 차지했다. 이는 지난해 3분기의 전체 신규가입자 증가폭과 같은 수준이다. 유럽, 중동 및 아프리카에서는 180만명, 남미에서는 30만명의 신규가입자가 추가됐다. 미국과 캐나다 등 북미 지역도 지난 2분기 가입자 40만명 감소에서 벗어나 7만명이 추가로 가입했다.

머니투데이

'오징어게임' 인기는 넷플릭스 신규 가입자 급증뿐만 아니라 실적 개선과 주가 상승으로 이어졌다. 넷플릭스의 3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6% 증가한 74억8000만달러(8조8167억원)에 달하며 시장 예상에 부합했다. 순이익은 14억5000만달러로 지난해 3분기(7억9000만달러)보다 2배 가까이 늘었다. 주당순이익은 3.19달러로 시장 전망치 2.57달러를 웃돌았다.

인베스팅닷컴에 따르면 오징어게임이 개봉된 지난 9월 17일(589.35달러)부터 이날(639달러)까지 넷플릭스의 주가 상승률은 8.95%에 달했다. 주가는 이날 3분기 신규가입자 수가 급증했다는 소식에 시간 외 거래에서 최대 2%까지 뛰기도 했다.

넷플릭스는 올해 4분기 전 세계 신규가입자는 3분기의 2배에 육박하는 850만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시장에서 예상한 833만명보다 높은 수치이다.

머니투데이

(자카르타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19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한 카페에서 종업원들이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의 진행요원 복장을 입고 있다. (C)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넷플릭스는 "처음 한국에 이어 전 세계의 시대정신을 포착한 한국 이야기인 오징어게임보다 더 좋은 예시는 없다"며 "9월 17일에 출시된 이 프로그램은 우리의 가장 큰 TV쇼가 됐다"고 했다. 또 조회수 420억뷰를 기록한 '새터데이나이트라이브'(SNL) 패러디물과 '틱톡'의 밈(Meme)과 클립 등을 생성하며 문화적인 시대정신을 낳았다고 평가했다.

넷플릭스에 따르면 '오징어게임'은 개봉 이후 4주간 전 세계 약 1억4200만 가구가 시청했고, 미국을 포함한 94개국에서 1위 프로그램으로 선정됐다. 앞서 블룸버그통신은 넷플릭스의 내부 문건을 입수해 오징어게임의 가치가 9억달러(약 1조605억원)에 가까운 수준으로 평가됐다고 전한 바 있다.

주요 외신도 일제히 오징어게임의 기록적인 흥행이 넷플릭스를 되살렸다고 입을 모았다.

로이터통신은 "오징어게임에 대한 세계적인 관심이 예상보다 많은 신규 고객을 끌어들였다"고 설명했다. 블룸버그는 "넷플릭스가 오징어게임인기에 힘입어 시장 예상치를 뛰어넘은 올해 가장 강력한 가입자 증가율을 기록했다"고 진단했다. CNN도 "올해 1분기와 2분기에 유료 가입자 증가세가 다소 주춤하던 넷플릭스가 3분기에 선방한 것은 오징어게임 효과 때문"이라고 전했다.

영국 BBC는 "돈을 위해 치명적인 어린이 게임을 하도록 강요된 한 무리의 이야기를 다룬 디스토피아적(dystopian) 시리즈가 입소문을 타면서, 넷플릭스의 가장 인기 드라마이자 시대극인 '브리저튼'을 왕좌의 자리에서 끌어내렸다"라며 "비영어권 드라마의 인기에 넷플릭스가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오징어게임' 흥행에도 넷플릭스의 북미 시장 성장이 여전히 정체된 상태라는 지적이 나왔다. CNN은 "3분기 북미 신규가입자 수가 2분기의 손실보다 개선되긴 했지만, 해당 시장의 지난해 총가입자 수는 100만명에 불과했다. 미국과 캐나다의 회원 수는 7400만명으로 이미 포화상태에 달하며 성장 정체기에 놓여있다"며 "이것이 넷플릭스의 글로벌 사업 확장 배경"이라고 분석했다.

정혜인 기자 chimt@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