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정은경 "23~25일 국민 70% 접종"…이상반응 인정↑, '안정성委' 만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 발언

'7~9일 일상회복 가능' 질문에 "결정되면 답할 것"

앞서 조기 '위드 코로나' 시행 가능성 시사하기도

"새로운 이상반응 인과성, 인정 방안 확대 검토"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오는 23~25일경 국민 70%가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완료할 전망이다. ‘백신 이상반응 논란’과 관련해서는 인정 범위를 넓히기 위한 독립적인 위원회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오는 22일에는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위원회 2차 회의, 두 번째 공개 토론회가 연이어 열리는 등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이데일리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보건복지부, 질병관리청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전국민 접종 완료율 70% 시점에 대해 “이번 주말이나 다음주 초, 10월 23일에서 25일 사이로 예상한다”고 답했다.

정 청장은 ‘70% 도달 후 면역 형성기간 14일이 지난 11월 7∼9일쯤 단계적 일상회복 돌입이 가능하냐’는 질문에 “일상회복지원위원회가 방역체계 전환시기와 로드맵을 논의하고 있어, 결정되면 말씀드리겠다”고 언급했다.

앞서 정 청장은 지난 7일 국정감사에서 “국민의 70%가 접종을 완료하고 면역 형성 기간인 2주가 지나면 단계적 일상회복을 시작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18일 정례브리핑에서는 “기계적으로 2주가 지나야 가능하다는 원칙은 없다”면서 조기 시행 가능성도 시사했다.

꾸준히 문제가 제기되고 있는 백신 이상반응 논란과 관련해서는 인정범위를 확대할 전망이다. 이를 위해 안전성위원회를 새롭게 만든다는 복안이다. 먼저 정 청장은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과 이상반응 간 인과성 범위를 넓혀야 한다’는 그간 지적과 관련해 “인과성 범위 확대에 대한 검토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답했다.

그는 “현재 피해보상위원회는 알려진 이상반응에 대해 개별 판단하고 있다”며 “신규 백신에 대한 새로운 이상반응과의 인과성을 검토할 수 있는 안전성위원회를 의학한림원이나 전문 학회와 독립적·객관적으로 만들어 신고된 자료들을 새롭게 분석하고 기준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이미 세계적으로 인정된 이상반응 외 국내에서 신고된 이상반응에 대해서 백신과의 인과성 여부를 독자적으로 판단해 이상반응 인정 범위를 넓히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한편, 위드 코로나 전환을 위한 속도는 빨라지고 있다. 정부는 오는 22일 일상회복지원위원회 2차 회의를 개최해 그간 분과 회의 결과를 취합하고 쟁점이 된 안건을 논의할 예정이다. 같은 날에는 ‘단계적 일상회복 관련 세부 쟁점과 국민 인식’를 주제로 방역당국과 전문가가 모여 두 번째 단계적 일상회복 토론회를 개최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