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뽕숭아학당' 이찬원, 장민호에 댄스 대결 신청…날 선 대치 [TV스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뽕숭아학당 / 사진=TV조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뽕숭아학당'가 야심차게 준비한 '스트릿 트롯 파이터'가 베일을 벗는다.

20일 방송되는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뽕숭아학당: 인생학교'(이하 '뽕숭아학당') 71회에서는 '뽕멤버'를 비롯해 다양한 크루원들이 함께 하는 초대형 스케일의 세계 최초 트롯 크루 배틀 '스트릿 트롯 파이터'가 진행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뽕멤버들은 각기 개성을 가진 '스트릿 트롯 파이터' 크루를 결성했다. 장민호-은가은-강혜연-김의영-황우림의 민트(MINT) 크루, 영탁-아웃사이더-나태주-별사랑의 탁(TAAK) 크루, 이찬원-황윤성-최예나-시현의 청춘시대(CCSD) 크루, 정동원-이성미-조혜련-김지민의 이모총동원 크루가 완성됐다. 네 개의 크루는 각자 대기실에서 모니터로 꼼꼼하게 상대 팀 크루원들의 전력을 분석하며, 전의를 불태웠다.

이어 각 크루에게 "이 사람은 내가 이길 수 있다"는 'NO 인정' 투표가 미션으로 주어졌던 상태. 'NO 인정' 투표라는 문구를 본 이모총동원의 쎈 이모들 이성미-조혜련-김지민은 "우리가 노인정이라고?" 격하게 항의했고, 급기야 조혜련은 제작진을 향해 인형을 투척하는 불꽃 응징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본격적인 배틀이 화려하게 시작된 가운데 등장부터 상대 크루를 향한 도발과 견제가 속출해 열기를 드높였다. 탁 크루의 강렬한 댄스를 본 청춘시대 크루는 "뻔하다 뻔해"라며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고, 입장부터 강렬한 비주얼로 시선을 사로잡은 민트 크루는 청춘시대 크루 쪽으로 직행해 포즈를 취하며 기선 제압했다. 마지막으로 막강 이모총동원은 참을 수 없는 흥과 끼를 마구 발산했다.

특히 청춘시대 크루의 정체가 공개됐을 때부터 아이돌인 최예나와 시현의 모습에 눈을 떼지 못했던 정동원은 급기야 팀 교체를 요청하며 청춘시대 크루를 향해 달려갔던 터. 이에 이모들은 정동원에게 따가운 눈총을 발사했고, 이성미는 "나도 장민호 팀 가고 싶어"라는 속마음을 털어놔 폭소를 안겼다.

그런가 하면 댄스 최약체 이찬원은 이어진 배틀에서 그동안 숨겨왔던 비장의 댄스를 보여주겠다고 장담해 환호를 이끌어냈다. 이어 이찬원이 자신감 넘치는 목소리로 "이분의 댄스는 한물갔다"며 당당하게 장민호를 지목했던 것. 이때 '스트파'에 과몰입한 장민호가 이찬원의 악수 요청을 거부, 날 선 대치를 벌이기도 했다.

제작진 측은 "진정한 트롯의 맛을 보여줄 '스트릿 트롯 파이터'가 시청자들을 새롭고 신나는 세계로 이끌게 될 것"이라며 "각양각색 크루들 만큼이나 다채로운 트롯의 멋과 흥을 즐길 수 있는 '스트릿 트롯 파이터'에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날 밤 10시에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