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프라우드먼 립제이, '스우파' 탈락 소감 "한순간 한순간이 기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프라우드먼 / 사진=립제이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댄스 크루 프라우드먼 소속 댄서 립제이가 '스우파' 탈락 소감을 전했다.

립제이는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맞아요, 아쉬워요. 근데 감사함이 더 많아요"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솔직히 하고 싶은 거, 좋아하는 거 하면서 인정도 많이 받았고 환영도 많이 받으면서 살았는데요. 그래서 '스우파' 직전까지는 어느 순간 방심하면서 살았던 것 같아요"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진짜 한순간 한순간이 기적 같았고 뜨거웠습니다. 팀전에 약한 제게 함께 나누고 믿고 의지할 동료들이 있다는 게 얼마나 큰 감사함인지를 깨닫게 해 준 '스우파', 진심으로 감사합니다"고 덧붙였따.

또한 립제이는 프라우드먼의 수장인 모니카를 향한 감사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그는 "나 모니카 존경해. 진짜 프라우드 우먼이야, 언니. 우리 변치 말고 한 번 사는 거 진짜 재밌게 살자"는 메시지를 전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서는 세미파이널 무대가 펼쳐졌다. 치열한 경합 끝 프라우드먼과 YGX가 아쉽게 탈락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