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페네르바체, 김민재 퇴장 공식 항의..."심판에게 살해당한 경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정승우 인턴기자) 페네르바체가 김민재의 퇴장을 공식 항의했다.

페네르바체 SK의 김민재는 지난 18일(이하 한국시각) 터키 트라브존 세뇰 귀네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 시즌 쉬페르 리그 9라운드 트라브존 스포르와의 경기에서 전반 23분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했다. 팀이 앞서던 전반 14분 상대 공격수 옷을 잡아당기며 첫 경고를 받은 김민재는 11분 후 경합 과정에서 손을 썼다는 이유로 두 번째 경고를 받아 퇴장당했다.

전반 이른 시간 김민재가 퇴장당하며 중앙 수비에 변수가 발생한 페네르바체는 1-3로 역전패당했다.

이에 페네르바체는 20일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성명을 발표했다. 김민재의 퇴장이 부당하다는 주장이었다.

구단은 "이것은 축구가 아니다. 우리는 9라운드에서 트라브존 스포르와 경기를 치렀지만, 축구보다는 추잡한 심판 판정이 화제가 됐다. 우리는 이 경기를 페네르바체 TV를 통해 재방송했고 다시 한번 축구 팬들에게 부당한 판정을 알렸다"라고 전했다.

이어 "심판 알리 마샬란은 우리 선수 김민재에게 부당한 판정을 내렸고 이 경기는 전반 23분 심판에 의해 살해당했다. 이것은 축구가 아니다. 우리는 이 경기 일어난 일에 항의한다"라고 알렸다.

페네르바체의 설명처럼 이날 페네르바체 TV는 해당 경기 장면을 다시 내보냈다. 김민재가 퇴장당할 때 까지인 23분간 경기를 내보낸 뒤 "우리 축구는 23분 만에 끝났다. 이건 축구가 아니다"라는 내용이 담긴 글을 송출했다.
엑스포츠뉴스


사진=AP/연합뉴스/페네르바체 공식 홈페이지

정승우 기자 reccos23@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