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금과 보험

9월 차보험 손해율 소폭 증가…추석 연휴·백신 접종 확대 기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빅4 손보사 78.5~79.8% 기록...적정 손해율 유지

전년 동기 대비 AXA손보 제외 모든 손보사 하락

정비요금↑·사고 발생 증가 예상...4분기 상승 전망

한국금융신문

자료 제공= 자동차보험 판매 중인 11개 손해보험사


[한국금융신문 임유진 기자] 추석연휴와 백신 접종 확대 등으로 행랑객이 많아지며 사고 건수가 늘자 올 9월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전달 대비 소폭 상승했다. 다만 전년 동기와 비교했을 땐 업계 전반적으로 하락하며 9월에도 안정적인 흐름을 보이고 있다.

20일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9월 말 11개 손해보험사(메리츠화재, 한화손해보험, 롯데손해보험, MG손해보험, 흥국화재, 삼성화재, 현대해상, KB손해보험, DB손해보험, AXA손해보험, 하나손해보험)중 10곳의 가집계 손해율이 8월 대비 상승했다. 롯데손해보험은 유일하게 0.4%포인트(p) 하락했다.

자동차보험 시장의 80%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대형 손해보험사 4개(삼성화재, 현대해상,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의 경우 9월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78.5%~79.8%로 집계됐다. 지난달 77~78.4% 대비 소폭 늘어났지만 업계에서 판단하는 자동차보험 적정손해율 78~80%선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 8월 대비 가장 많이 오른 보험사는 MG손해보험으로, 9.1%p 상승했다. 각각 메리츠화재 2.8%p, 한화손보 7.6%p, 삼성화재 2.4%p, 현대해상 1.3%p, KB손보 1.6%p, DB손보 0.5%p, AXA손보 6%p, 하나손보가 6.1%p 올랐다.

손해보험업계는 추석연휴 교통량 증가 및 백신접종 확대 등에 따라 사고건수가 증가한 것이 손해율 상승에 주효했다고 보고 있다.

지난해 9월과 비교했을 땐 AXA손해보험을 제외하고 모든 보험사의 손해율이 하락했다. 이에 업계 전반적으로, 올해는 지난해 대비 안정적인 손해율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다만 4분기엔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더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12월 정비요금 인상과 겨울철 특성으로 인해 사고 발생 위험률 증가 요인이 있기 때문이다.

한 손해보험업계 관계자는 "10월 행락철 차량 증가, 동계 계절적 요인, 정비요금 인상을 감안하면 4분기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악화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위드코로나 시행 시 사고 건수가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귀할 가능성이 높고 최근 피해자 1인당 손해액 증가 추세와 맞물려 악화가 더욱 우려된다"라고 덧붙였다. 최근 외제차 증가 등으로 인해 1인당 손해액이 늘고 있다는 설명이다.

임유진 기자 uj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