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영란, 고교 동창 폭로에 당황…박원숙 "옛날에도 그랬더구만"('같이 삽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심언경 기자] '같이 삽시다' 김영란이 고교 동창의 폭로가 담긴 편지에 깜짝 놀란다.

20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이하 '같이 삽시다')에서는 혜은이가 철판요리에, 박원숙이 겉절이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혜은이는 자매들을 위해 철판요리 셰프로 자처한다. 혜은이는 한식의 대가인 김영란을 보조로 두고, 재료 하나하나를 굽는 등 정성을 기울인다.

자매들은 혜은이의 요리 실력을 칭찬하자, 혜은이는 불쇼 묘기를 펼친다. 하지만 이내 모두가 긴급하게 대피해야 할 상황이 발생했다고 해 그 이유에 대한 궁금증이 쏠린다.

박원숙은 직접 수확한 배추로 73년 인생 처음 겉절이를 담근다. 하지만 혜은이, 김영란, 김청은 박원숙의 기대와 달리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다

박원숙은 과거 강부자에게 했던 말을 떠올리며 사과하기도 한다. 박원숙은 "강부자 언니 미안해요"라며 고개를 숙인다. 과연 이들 사이에는 어떤 일이 있었을지 호기심을 자아낸다.

또한 박원숙은 독일에서 온 편지를 공개하며, 사연자가 김영란의 고교 동창이라고 밝힌다. 이후 편지를 읽기 시작한 박원숙은 "너 옛날에도 그랬더구만"이라고 말한다. 김영란의 고교 동창은 "아직도 고교 졸업 여행 떠나던 날을 떠올리곤 한다"며 김영란의 과거를 폭로했다고 해 관심이 쏠린다.

'같이 삽시다'는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