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군산 어청도 앞바다서 중국 어선 침몰…4명 추가 구조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승선원 15명 가운데 12명…3명 수색 중
노컷뉴스

군산해양경찰서는 20일 오전 9시 30분쯤 중국어선 선원 4명을 추가로 구조했다고 밝혔다. 해경은 이날 자정쯤 전북 군산시 어청도 남서쪽 124㎞에서 "중국어선 A호(쌍타망, 239t, 승선원 15명)가 원인을 알 수 없는 사고로 전복 중"이라는 신고를 접수하고 수색에 나섰다. 군산해경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군산해양경찰서는 20일 오전 9시 30분쯤 중국어선 선원 4명을 추가로 구조했다고 밝혔다. 해경은 이날 자정쯤 전북 군산시 어청도 남서쪽 124㎞에서 "중국어선 A호(쌍타망, 239t, 승선원 15명)가 원인을 알 수 없는 사고로 전복 중"이라는 신고를 접수하고 수색에 나섰다. 군산해경 제공전북 군산 앞바다에서 중국 어선 한 척이 침몰돼 해양경찰이 실종자를 수색하고 있는 가운데 4명이 추가로 구조됐다.

군산해양경찰서는 20일 오전 9시 30분쯤 중국어선 선원 4명을 추가로 구조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자정 군산시 어청도 남서쪽 해상 124㎞ 지점에서 전복된 중국어선으로부터 약 3㎞ 떨어진 해상에서 구명조끼를 입고 표류 중이었다.

구조된 4명 가운데 1명은 생명에 지장이 없으나 3명은 의식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총 승선원 15명 중 12명이 구조됐으며 나머지 3명은 아직 생사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

해경은 사고 해역에 경비함정 4척과 해경 항공기 2대, 어업지도선 1척 등을 투입하고 중국해경선 3척과 함께 수색을 이어나가고 있다.

해경은 "3m의 높은 파도 등 기상 불량으로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기상이 호전되는 데로 전복 선박에 진입해 수중수색을 시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해경은 이날 자정쯤 전북 군산시 어청도 남서쪽 124㎞에서 "중국어선 A호(쌍타망, 239t, 승선원 15명)가 원인을 알 수 없는 사고로 전복 중"이라는 신고를 접수하고 수색에 나섰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