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모건스탠리 “머스크, 스페이스X로 첫 조만장자 가능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세계 갑부 순위 1위에 오른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의 성장 덕분에 첫 ‘조만장자’(재산 1조 달러 이상 부호) 반열에 올라설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19일(현지시간) 블룸버그에 따르면 미국 투자은행(IB) 모건스탠리의 애덤 조너스 애널리스트는 이날 ‘스페이스X의 중력탈출속도…누가 그들을 따라잡을 수 있나’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머스크는 스페이스X의 지분 절반 가량을 갖고 있다.

비상장사인 스페이스X의 기업가치는 이달 초 일부 지분 매각 과정에서 1000억달러(약 117조원)로 평가됐다.

조너스 애널리스트는 스페이스X의 가치가 최대 2000억달러(약 235조원)에 이를 것으로 평가했다.

스페이스X는 단일 기업이라기보다 우주진출 인프라, 지구 관측, 심(深)우주 탐사 등 여러 산업에 걸친 여러 회사의 집합체에 가깝다는 이유에서다.

그는 이 중에서도 스타링크 위성인터넷 사업이 가장 큰 가치를 갖고 있다면서 “스페이스X는 로켓과 발사체, 지원 인프라와 관련해 어떤 것이, 언제까지 가능할지에 대한 기존의 모든 관념에 도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머스크가 자산가치 1조 달러(약 1178조원) 이상의 조만장자가 될 것이란 전망은 기존에도 제기된 바 있지만, 주로 테슬라의 성장에 초점이 맞춰졌고 스페이스X는 상대적으로 주목을 받지 않았다.

블룸버그가 집계하는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머스크의 순자산은 현재 2414억 달러(약 284조원)로 추산된다. 머스크의 자산에서 스페이스X 지분이 차지하는 비중은 17%가량이다.

hongi@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