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타격 3위까지 떨어진 강백호…슬럼프 극복이 KT의 KS 직행 열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kt 강백호.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반기만 해도 4할 타율을 바라보던 강백호(22·KT)의 타격 부진이 길어지고 있다. 강백호는 지난 19일 창원 NC 파크에서 열린 NC전에서 4타수 무안타에 그치면서 타율이 0.346까지 떨어졌다. 1위는 키움 이정후(0.350)와의 격차를 줄이지 못한 것은 물론이요 더욱 충격적인 것인 타율 2위 자리를 롯데 전준우(0.347)에게 내주고 3위까지 떨어졌다는 점이다.

강백호가 무너지기 시작한 건 8월 하순부터다. 8월17일까지 4할 타율을 유지하던 강백호는 최근 50경기에서 181타수 48안타, 타율 0.265를 기록하며 이 기간 규정 타석을 채운 KBO리그 54명의 타자 가운데 34위에 불과하다.

강백호도 한쪽 발을 들어 스윙하는 레그킥 자세에서 앞발 뒤꿈치를 살짝 들고 치는 토탭 자세로 바꿨다가 다시 레그킥 자세로 돌아오는 등 슬럼프를 극복하기 위해 여러 수를 쓰고 있지만 아직은 감을 찾지 못하고 있다.

이런 강백호의 부진은 KT 팀 전체에도 악영향을 주고 있다. 상대 투수들이 주자가 상황에서 강백호와 만나지 않기 위해 테이블 세터를 상대로 정면승부를 펼치는 경우가 많았지만 지금은 테이블 세터를 상대로 어려운 승부를 펼치고 있다. KT 티 타율이 8월까지 0.269를 기록하다 9월 이후 0.255로 떨어진 요인 중 하나로 꼽힌다.

팀 타선의 부진은 창단 첫 정규리그 우승으로 한국시리즈 직행을 노리는 KT에게는 악재다. 한때 여유있는 선두를 유지했지만 지금은 정규시즌 우승을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에 놓였다. 결국 강백호가 살아나야 KT의 꿈도 이뤄질 수 있다. 강백호가 KT의 한국시리즈 직행으로 가는 문의 열쇠를 쥐고 있는 셈이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