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모델' 김선호 손절나섰다…낙태종용 의혹 불똥튈라 선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방송인 신동엽과 배우 김선호가 출연했던 도미노피자 광고. [사진 도미노피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생활 의혹' 당사자로 지목된 배우 김선호에 대해 그를 모델로 기용했던 유통업계가 광고를 모두 내리며 발 빠른 '손절'에 나서고 있다.

19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김선호를 모델로 기용했던 11번가는 공개했던 광고를 모두 비공개 처리했고, 지난 2월 방송인 신동엽과 김선호를 함께 모델로 발탁했던 도미노피자는 현재 공식 인스타그램에 신동엽이 출연하는 광고만을 남겨뒀다.

신한카드의 자동차 전용 금융서비스 신한 마이카(MyCar)도 일부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아웃도어 브랜드 나우(nau)도 홈페이지와 SNS에서 김선호를 내세웠던 광고를 모두 삭제하고 있고, 화장품 브랜드 라로슈포제도 광고 영상을 비공개처리 했다.

이들 기업은 광고 삭제와 관련해 공식 입장을 내놓지는 않았지만, 업계에서는 해당 모델의 사생활 논란으로 인한 브랜드 이미지 타격을 피하기 위한 조치로 보고 있다. 한 관계자는 "별도 입장을 내지 않을 계획이지만, 불거진 의혹 중대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중앙일보

11번가는 김선호가 출연중이던 광고배너에서 그를 삭제했다. [사진 11번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가 혼인빙자·임신중절 요구" 전여친 폭로



이번 논란은 지난 17일 포털사이트 네이트판에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한다'는 글이 올라오며 시작됐다.

글쓴이는 'K배우'와 지난해 초부터 4개월 전까지 교제한 사이라며 'K씨가 자신이 임신하자 혼인을 빙자해 임신중절을 요구했고, K씨의 뜻대로 임신중절 수술을 하자 흔적을 지운 뒤 일방적으로 결별을 통보했다'고 주장했다. 또 K씨가 순수한 이미지와 달리 주변 관계자들에게 수시로 욕설을 했고 주변인들의 험담을 일삼았다고 덧붙였다.

네티즌을 중심으로 K씨가 김선호일 것이란 추측이 이어졌고,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대세 배우 K는 김선호였다”고 주장하며 논란이 커졌다.

김선호의 소속사는 이틀 만에 낸 입장문을 통해 "사실관계가 아직 명확히 확인되지 않은 만큼 조금만 더 기다려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좋지 않은 일로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한 말씀 전한다"고만 밝혀 논란이 진화되지 않고 있다.

해당 논란 뒤 김선호는 tvN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종영인터뷰를 취소했으며, 같은 작품에 여주인공으로 출연했던 신민아도 종영 인터뷰를 무기한 연기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