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해 군산 앞바다서 중국어선 침몰…2명 실종·4명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승선인원 15명 중 13명 구조…4명은 숨지고 9명은 생명 지장 없어

한겨레

군산해양경찰서가 20일 오전 침몰한 중국어선의 실종자를 구조하고 있다. 군산해경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북 군산 앞바다에서 중국어선 1척이 뒤집혀 침몰 중이라는 신고가 접수돼 해경이 실종자를 수색하고 있다.

군산해양경찰서는 20일 0시5분께 전북 군산시 어청도 남서쪽 124㎞ 해상에서 중국어선 ㄱ호(239t)가 전복돼 구조 중이라고 밝혔다. 침몰 신고를 받은 해경은 승선 인원 15명 중 13명을 구조하고 실종된 2명을 찾고 있다. 해경은 처음엔 실종자가 7명이었으나, 이중 5명을 구조했다. 5명 중 4명은 의식이 없는 상태로 구조됐으나 끝내 숨졌다. 나머지 9명은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겨레

침몰한 중국어선 주변에서 해경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군산해경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ㄱ호는 우리쪽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허가를 받고 조업하던 중이었다고 해경은 설명했다. 해경은 사고 해역에 경비함정 4척과 항공기 2대를 급파했다. 주변 해역에서 순찰 중이던 어업지도선 2척과 중국 해경선 2척의 협조를 받아 항공과 해상 수색을 하고 있다.

그러나 파도가 3m 안팎으로 높게 일고 시야가 흐려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해경은 기상 상황이 나아지는 대로 전복한 선박에 진입해 수중 수색을 시도할 예정이다.

박임근 기자 pik007@hani.co.kr

▶한겨레 호남 기사 더보기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