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5세대 이동통신

LG유플러스, 말레이시아에 XR콘텐츠 수출…5G 누적 2300만달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LG유플러스가 내수기업인 통신사의 틀을 깨고 5G 콘텐츠 수출을 확대해나간다. 현재 누적 수출 규모만 2300만달러를 넘어섰다.

LG유플러스는 20일 말레이시아의 이동통신사 ‘셀콤 악시아타 베르하드’와 100만달러 규모의 5G 기반 XR(확장현실) 콘텐츠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두 회사는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콘텐츠 협력을 맺고 K팝 중심의 5G 실감형 미디어를 서비스하는데 합의했다. 한류 콘텐츠의 인기가 높은 말레이시아에서 LG유플러스가 보유한 음악무대, 스타데이트 등의 아이돌 콘텐츠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아시아경제

LG유플러스는 이번 XR콘텐츠 수출로 누적 2300만달러 이상의 5G 수출을 달성하게 됐다. 올해 3월 태국의 최대 이동통신사 AIS와 XR콘텐츠 협력을 체결한 이후 연이어 거둔 성과다. 지난해에는 PCCW(홍콩), 청화텔레콤(대만), KDDI(일본)에 5G 콘텐츠 및 솔루션을, 2019년에는 차이나텔레콤(중국)에 VR 라이브 기술 등을 수출했다.

이담 나와위 셀콤 최고경영자(CEO)는 "LG유플러스를 통해 말레이시아 고객에게 양질의 해외 VR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최윤호 LG유플러스 XR사업담당(상무)은 “앞으로 5G 기반의 XR 콘텐츠·기술·솔루션 영역에서 유의미한 진화를 함께 이뤄 갈 수 있도록 셀콤과 긴밀한 파트너십을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