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로봇이 온다

오텍, '2021기계·로봇·항공산업 발전유공' 대통령 표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오텍이 연구 개발한 음압구급차. 오텍그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오텍이 '2021 기계·로봇·항공산업 발전유공' 기술개발부문 대통령 표창상을 수상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수상은 오텍의 국내 특수목적 차량 생산 및 음압구급차 개발·국산화 부문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은 것이다. 지난 1984년부터 시행해온 기계로봇항공산업 발전유공 포상은 자본재산업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와 유공기업을 선발, 포상해 관련 산업 종사자의 사기진작과 의욕을 고취하고자 수여하는 표창이다.

오텍은 기존, 소수 특정 국가에서 독점하고 있던 음압구급차를 집중적으로 연구, 개발해 전세계에 수출할 수 있는 기술경쟁력 및 가격, 사양을 확보했다. 특히, 음압구급차는 오텍의 구급차 특장 기술과 자회사인 캐리어에어컨의 공조기술을 접목했다. 공기순환부에 의해 환자실 내부에 대한 환기가 이뤄지면서 음압발생부에 의해 환자실 내부가 음압상태로 유지돼 환자실에 탑승된 탑승자를 감염으로부터 보호하고, 감염원의 외부누출을 방지한다. 국내 호흡기 질병의 창궐 시, 환자의 안전한 이송과 2차 감염을 차단할 수 있다.

2000년 설립된 오텍은 한국 최초 구급차 및 특수차 전문기업으로 특장차량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음압구급차 뿐만 아니라 국내 최초로 한국형 구급차, 장애인 차량을 개발했다. 이 외에도 의료·복지·냉동물류차량 등을 생산하며 국내 특수목적 차량 1위 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

한편, 오텍그룹은 국내 특수목적 차량1위 '오텍', 최첨단 냉난방 공조 전문 기술력을 가진 '캐리어에어컨', 국내 최대 저온 물류창고 및 미래 선도형 친환경 전기차(EV)냉동기를 개발한 '캐리어냉장', 무인 발레 시스템을 구축한 '오텍-오티스파킹시스템' 등 4개 회사로 구성돼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