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새로운 타다가 온다"…12월 초 '타다 넥스트' 시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윤지혜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VCN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VCNC가 12월 초 옛 카니발 택시 '타다 베이직'을 잇는 '타다 넥스트'를 선보인다.

VCNC는 타다 넥스트 기사를 사전모집한다고 20일 밝혔다. 타다 넥스트는 예전 타다 베이직처럼 7인승 이상 대형차량을 기반으로 한 호출중개서비스다.

다만 택시면허를 보유한 운전자를 대상으로 한다는 점에서 예전 타다 베이직과는 차별화된다. VCNC는 법적 테두리 안에서 타다 베이직의 혁신적 이동경험을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타다는 현대자동차 스타리아 중 모빌리티 서비스용 모델을 확보했다.

서울 개인택시 면허를 보유하면서 행정처분 이력이 없고, 5년 무사고 경력이면 타다 넥스트에 지원할 수 있다. 1기 선정 시 최대 4100만원을 지급한다. 타다 서비스 홍보비 1500만원이 일시지급되며 일정운행조건 충족 시 12개월 간 매월 최대 200만원의 활동비를 지급한다.

이정행 타다 대표는 "타다 넥스트는 이용 고객과 드라이버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서비스가 될 수 있도록 면밀히 준비 중"이라며 "새로운 이동 기준을 제시할 타다 넥스트에 많은 기사들의 관심과 지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최근 VCNC 지분 60%를 인수했다. VCNC가 발행한 신주를 비바리퍼블리카가 인수하는 형식으로, 조달한 자금은 타다 서비스 혁신에 쓰일 전망이다. 양사는 핀테크와 모빌리티를 결합한 생태계 확장을 위해 여러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하고 있다.

윤지혜 기자 yoonji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