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환상골→부상 교체' 황의조, 상태 심각하지 않다...주말 출전은 '불투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 지난 경기에서 환상적인 득점을 터뜨렸지만 이후 부상으로 교체된 황의조의 상태가 심각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보르도는 지난 17일 오후 10시(한국시간) 프랑스 보르도에 위치한 스타드 마트뮈 아틀라티크에서 열린 2021-22시즌 프랑스 리그앙 10라운드에서 낭트와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보르도는 승점 8점으로 17위를 유지했다.

이날 세쿠 마라와 투톱을 구성한 황의조는 경기 초반부터 활발한 몸놀림을 선보였다. 전반 17분에는 위협적인 슈팅을 시도했지만 크로스바를 강타했다. 오나나, 질로순을 거쳐 문전으로 침투하는 황의조에게 공이 연결됐고 황의조는 지체없이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맞혔다.

결국 황의조가 균형을 무너뜨렸다. 후반 17분 로순의 패스를 받은 황의조가 페널티 박스 좌측에서 환상적인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황의조의 리그 4호골. 하지만 리드는 오래가지 못했다. 보르도는 후반 30분 치리벨라에게 동점골을 허용하며 승점 1점을 얻는데 그쳤다.

결과와 더불어 부상 악재가 겹쳤다. 대상은 황의조였다. 황의조는 선제골을 넣은 뒤 12분 가량이 지나 경기장에 쓰러졌다. 상대 페널티 박스 근처에서 수비수에게 발을 밟힌 뒤 주저 앉았고, 결국 니앙과 교체됐다. 보르도는 어수선한 상황에서 낭트에 실점을 내주고 말았다.

당시 보르도의 블라디미르 페트코비치 감독은 경기가 끝난 직후 "가장 유감스러운 것은 황의조의 부상이다. 심각한 부상이 아니길 바란다"며 우려를 표했다. 현재 팀 내 득점 1위인 주전 공격수 황의조의 이탈은 치명적일 수밖에 없다. 일단 부상 상태가 심각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프랑스 '수드우에스트 지롱댕'은 이와 관련해 "황의조가 오는 주말 로리앙과의 경기에 출전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하지만 검사 결과는 다소 긍정적이다. 우측 발목 염좌 부상을 당했으며 치명적인 인대 손상은 피했다. 회복 기간에 어느 정도 소요되는지는 아직 알 수 없다"고 전했다.

보르도는 오는 24일 오후 10시 로리앙과 2021-22시즌 프랑스 리그앙 11라운드를 치른다. 올 시즌 리그에서 단 1승만을 거두며 강등권인 18위와 얼마 차이가 나지 않는 보르도는 핵심 공격수 황의조를 제외하고 원정에 떠나야 하는 부담감을 안게 됐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