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World Now] '무법천지' 아이티, 올해 628명 피랍‥"수도의 40% 갱단이 장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사진 제공: 연합뉴스] '피랍 미국인들 석방하라' 아이티 시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에만 628명 피랍.."실제로는 더 많을 것">

현지시간 지난 16일 미국·캐나다인 선교단 17명이 납치된 카리브해 아이티에선 올해 들어 비슷한 사건이 끊임없이 발생해 왔습니다.

아이티 비영리기구 인권분석연구센터(CARDH)의 이달 초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9월 아이티에선 외국인 29명을 포함해 모두 628명이 납치됐습니다.

7월 31명, 8월 73명, 9월 117명 등 건수가 계속 늘어나고 있습니다.

아무에게도 알리지 않은 채 납치범에게 몸값을 준 사례도 상당할 것으로 예상돼 실제 납치 건수가 얼마나 될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19일 AP통신이 인용한 유엔 통계에 따르면 올해 1∼8월 아이티 경찰에 신고된 납치 건수는 328건이었습니다.

2020년 전체 신고된 234건보다 크게 늘었는데, 신고 안된 것까지 포함하면 실제로는 이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MBC

[사진 제공: 연합뉴스] 아이티 포르토프랭스 거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유층에서 극빈층까지..납치 대상 가리지 않아">

이러한 납치 범죄는 주로 전문 범죄조직의 소행입니다.

보통 몸값을 내놓을 만한 중산층 이상이 납치의 주요 타깃이 되지만 딱히 대상을 가리지도 않습니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는 "학교 가는 아이들, 노점상, 설교 중인 성직자까지 부자든 가난하든 납치에 안전한 아이티인은 거의 없다"고 표현했습니다.

몸값은 대상에 따라 수백 달러에서 수백만 달러까지 달라집니다.

<"불안해서 못 살겠다"..노동자 전면 파업 시위>

아이티 대중교통 운전기사 등 노동자들이 치안 불안에 항의하며 18일 전면 파업 시위를 선언한 것은 언제라도 범죄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공포가 아이티 국민 전체에 팽배함을 보여줍니다.

지난 8월 대지진으로 2천200명이 숨지는 등 아이티에서 대형 자연재해가 잇따르면서 구호 활동을 위해 들어온 활동가나 선교사들도 납치의 표적이 됐습니다.

이번에 납치된 선교단은 미국 오하이오주에 있는 기독교 자선단체에서 파견된 이들로 대지진 이후 재건 사업을 돕고 있었다고 이 단체는 밝혔습니다.

지난 6월엔 한국인 선교사 부부도 수도 포르토프랭스 외곽에서 납치됐다 16일 만에 풀려나기도 했습니다.

<인구 60% '빈곤층'..자연재해·정치혼란에 '무정부 상태'>

전체 인구의 60%가 빈곤층인 아이티는 예전부터 안전한 국가는 아니었습니다.

연이은 대지진과 허리케인, 극심한 빈곤, 정치 혼란 등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지며 치안은 더욱 악화했습니다.

자연재해로 인한 빈곤과 실업 증가는 범죄 증가로 이어졌고, 치안이 악화하자 아이티를 위기에서 구할 국제 구호단체들도 하나둘 철수했습니다.

여기에 더해진 정국 혼란은 사실상의 무정부 상태를 만들어 혼돈을 심화시켰습니다.

전문가들은 아이티 갱단이 기승을 부리기 시작한 것이 2000년대 초반이라고 말합니다.

장 베르트랑 아리스티드 당시 대통령은 군부 쿠데타 재발을 우려해 군대를 해체한 상태였고, 부족한 경찰 인력으로는 치안 상황에 대응하기 어려워 민간인들이 무장을 시작했다고 AP통신은 설명했습니다.

지난달 아버지가 납치됐던 아이티계 미국인 도리스 미셸은 납치 급증의 책임은 아이티 정부에 있다며 "그들이 갱단을 만들었다. 이제 그 괴물을 통제하지 못하는 상태가 됐다"고 AP에 말했습니다.
MBC

[사진 제공: 연합뉴스] 아이티 치안 불안 항의 시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도의 40% 갱단이 장악"..'400마우조' 정체는?>

특히 상황이 심각한 곳이 수도 포르토프랭스 일대입니다.

현재 포르토프랭스의 최대 40%가 갱단에 장악된 상태라고 AP통신이 전문가들을 인용해 전했습니다.

이번 선교단 납치 배후인 갱단 '400 마우조'는 2010년 대지진 이재민이 모여 살던 지역에서 탄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수도 외곽 크루아데부케 지역을 장악하고 있습니다.

<"납치 10건 중 9건 수도권에서 발생">

영국 컨설팅업체 컨트롤리스크스에 따르면 아이티 납치 10건 중 9건이 수도권에서 벌어지며, 이 지역 납치 건수는 이미 대도시 멕시코시티나 브라질 상파울루보다 많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지난 7월 조브넬 모이즈 대통령 암살 후 아리엘 앙리 총리가 대신 이끄는 정부는 급증하는 범죄에 사실상 손을 놓고 있습니다.

로이터에 따르면 18일 건국 영웅 추모 행사에 참석하려 했던 총리 일행이 갱단의 총격에 결국 철수하기도 했습니다.

현지 인권 활동가 피에르 에스페랑스는 로이터에 "출범 3개월째인 정부는 현 상황에 무력하다"며 "치안 불안에 대처할 계획도 방법도 없다. 경찰력이 강화되지도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양효경 기자(snowdrop@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