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지금까지 이런 신생아는 없었다"…태어나자마자 몸무게 6.3kg 슈퍼베이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출처 = 뉴스닷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미국 애리조나주에서 6.3kg의 슈퍼베이비가 태어나 화제다.

폭스뉴스는 19일(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주의 배너 선더버드 메디컬 센터 분만실에서 태어난 한 신생아가 유명인사가 됐다고 보도했다.

지난 4일 세상에 나온 핀리란 이름의 신생아는 6.3kg의 몸무게, 60.3cm의 키로 엄마 뱃속에서 나왔다.

캐리 파토나이와 팀 파토나이 부부의 셋째 아들인 핀리는 엄마 뱃속에서부터 이미 보통 아이와는 크기가 다르다는 것을 의료진은 감지하고 있었다.

실제 캐리는 출선 전 의료진으로부터 "검진 결과 아기가 좀 클 것 같다"는 말을 들었다고 한다.

그리고 예정일보다 하루 일찍 제왕절개로 태어난 핀리는 의료진의 예상을 훌쩍 뛰어넘었다.

6.3kg의 몸무게, 60.3cm의 키로 태어난 것이다. 남아 기준 신생아의 평균 몸무게 3.4kg, 평균 키 50.8cm를 훨씬 웃돈 것이다.

분만을 담당한 의사는 "27년간 분만을 하면서 이런 신생아를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간호사들도 상상을 초월한 슈퍼베이비의 탄생에 흥분된 모습이었다.

출산과 함께 한 간호사는 사진을 찍어도 되겠냐고 부모에게 허락을 구했다는 후문이다.

폭스뉴스는 셋째 아이를 위해 마련해둔 기저귀와 옷 등을 새로 사야할 것이라고 전했다.

실제 생후 3주가 안된 핀리는 9개월 아기 사이즈의 옷을 입고 있다.

캐리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핀리는 병원에서 유명 인사가 됐다"며 "의사와 간호사가 계속 핀리에 대한 이야기를 한다"고 말했다.

핀리의 탄생은 이들 가족에게 또 다른 의미가 있다.

핀리의 탄생을 '기적'이라고 말한 핀리 부모는 "지금까지 19번의 유산을 경험했다"고 고백했다.

17번의 유산을 경험 한 후 둘째 에버렛을 얻었고 이후 두 차례 유산 끝에 핀리를 얻은 것이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