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징어게임’ 대박 친 넷플릭스, 3분기 신규가입 438만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 넷플릭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 최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가 한국에서 제작한 드라마 ‘오징어 게임’의 세계적인 대성공 덕분에 유료 가입자를 크게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넷플릭스는 19일(현지시간) 3분기 실적 발표를 통해 유료 가입자가 438만명 증가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3분기 신규 가입자는 금융정보업체는 레피니티브가 집계한 월가 추정치 386만명을 뛰어넘은 수치다.

넷플릭스의 누적 가입자는 2억 1360만 명으로 늘었다.

로이터통신은 “넷플릭스의 한국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 대한 세계적인 관심이 예상보다 많은 신규 고객을 끌어들였다”고 분석했다.

블룸버그통신도 “넷플릭스가 ‘오징어 게임’의 인기에 힘입어 월가 예상치를 뛰어넘은 올해 가장 강력한 가입자 증가율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넷플릭스에 따르면 지난달 중순 ‘오징어 게임’ 방영 이후 첫 4주 동안 전 세계 1억 4200만명이 이 드라마를 시청했다.

넷플릭스는 “‘오징어 게임’이 틱톡에서 각종 밈과 동영상을 만들어내며 420억회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했고 문화적 시대정신을 관통했다”고 평가했다.

넷플릭스는 지난해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집콕 소비’ 특수를 누렸지만 백신 접종이 본격화한 올해 상반기부터는 가입자 증가세가 둔화했다.

게다가 디즈니 플러스, HBO 맥스 등 기존 콘텐츠 강자들도 제각각 OTT 서비스에 뛰어들면서 시장 경쟁이 치열해진 것도 가입자 정체의 요인이 됐다.

그러나 ‘오징어 게임’이 전 세계적인 돌풍을 일으키면서 넷플릭스에 다시금 성장의 발판을 마련해준 것으로 분석된다.
서울신문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 포스터 - 넷플릭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징어 게임’은 한국시간으로 9월 17일에 선보였다. 3분기의 끄트머리에 공개된 것만으로 시장 예상치를 뛰어넘는 효과를 낸 셈이다.

이 때문에 4분기에는 ‘오징어 게임’의 성과가 더욱 본격적으로 반영될 것으로 예상된다.

넷플릭스는 4분기 신규 가입자를 850만명으로 예상했다. 이는 월가 추정치 833만명을 웃도는 숫자다.

넷플릭스 3분기 매출은 작년 동기와 비교해 16% 증가한 74억 8000만 달러(8조 8151억원)를 기록했고 주당 순이익(EPS·기업이 벌어들인 순이익을 기업의 총 주식 수로 나눈 값)은 3.19달러였다.

매출은 레피니티브가 집계한 월가 예상치와 같았고 주당순이익은 시장예상치(2.56달러)를 상회했다.

넷플릭스는 이날 뉴욕증시에서 전장보다 0.16% 오른 639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이어 3분기 실적 발표 이후 시간외 거래에선 한때 3.8% 올랐다가 차익 매물이 나오며 상승분을 다시 반납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