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내가 만일 잘못되면…” AZ 맞고 숨진 어머니의 마지막 선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 백신 접종 후 사망한 70대의 억울함을 풀어달라는 내용의 청원./청와대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건강하던 70대 어머니가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 백신 접종 이틀 뒤 뇌출혈로 숨졌다며 억울함을 호소하는 아들의 청원이 올라왔다.

지난 1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백신 접종 후 돌아가신 어머니의 마지막 선물’이란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청원인은 충청북도 진천군에 거주하던 자신의 어머니 A(73)씨가 지난 5월31일 AZ 백신을 접종한 뒤 6월2일 사망했다고 밝혔다. 사망 당일 A씨는 오후 4시쯤 청원인의 딸(3)을 데리러 어린이집으로 향하던 중 길거리에 쓰러졌다고 한다. 쓰러진 A씨를 발견한 지인과 이장 등은 심폐소생술을 하며 119에 신고했으나 병원으로 옮겨진 A씨는 결국 2시간 만에 숨졌다.

당시 유족들은 병원으로부터 “사인은 뇌출혈(지주막하)이다. 시간의 개연성으로 볼 때 백신에 의한 사망으로 추측된다”는 식의 이야기를 들었다고 한다. 청원인은 “어머니가 그날 백신을 맞지 않았다면 이틀 후에 돌아가셨겠느냐. 접종 전에는 혼자 밭에 가셔서 파와 상추도 심고 손주들을 보살필 정도로 건강하셨던 분”이라며 “너무도 분통하고 애통하다”고 토로했다.

장례식을 치른 유족들은 A씨가 남긴 마지막 선물을 발견했다고 한다.

청원인은 “어머니가 지인에게 ‘만일 내가 백신 접종하고 잘못되면 집에 100만원을 숨겨 놨으니 아들에게 그 말을 꼭 전해 달라’고 장난삼아 말을 건넸다고 하더라. 그 말이 어머니의 마지막 유언이 될 줄 몰랐다”며 “장례식이 끝나고 옷장 속 아버지 영정사진 밑에 돈 봉투를 발견 후 저와 가족들은 그 자리에서 울음바다가 됐다”고 했다.

이어 “한 달에 한 번 어머니께 10만원 씩 드린 용돈인데 옷 한 벌 제대로 사 입지 못하고, 애들 간식 사주고 조금씩 남은 돈을 모으셨던 것”이라며 “어려운 형편이지만 그 돈은 도저히 쓸 수가 없어서 아직도 보관하고 있다”고 했다.

청원인은 “효도도 제대로 못 하고 손자 손녀 뒷바라지하시느라 고생만 하시고 이렇게 허망하게 가신 것에 대해 너무 가슴이 아프다”며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아내는 직장을 그만두고 집안 살림과 3살 딸아이 육아에 전념하고 있다. 3살 딸아이는 엄마보다 할머니를 찾는다. 어머니의 그 빈자리가 너무나 크다”고 했다.

그러면서 “어머니는 국가와 주위 사람, 손주를 위해 접종했는데 한 줌의 재가 돼서 돌아가셨다”며 “부디 저희 어머니의 억울한 죽음을 제대로 밝혀 주시고, 저처럼 고통받고 있는 사람들에게 귀를 기울여 주셨으면 한다”고 호소했다.

[김자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