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물맛 이상해" 2명 쓰러진 회사…또 다른 직원 숨진 채 발견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서울의 한 사무실에서 직원 2명이 각각 책상 위에 있던 생수를 마신 뒤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경찰은 생수병을 가져다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임태우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18일 낮 서울 양재동의 한 상가 건물 앞.

구급차가 들어오더니 잠시 후 건물 안에 있던 환자를 태웁니다.

한 시간 뒤쯤 다시 구급차가 도착해 건물 안의 또 다른 환자를 실어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