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김선호 사생활 논란

"김선호 전여친, 정체 공개되면 배우 타격 불가피"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배우 김선호를 향한 의혹이 추가로 제기됐다.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전여친 정체가 왜? 김선호 쩔쩔매는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앞서 이진호는 사생활 논란의 중심이 된 대세 배우 K씨가 김선호라고 주장한 바 있다. 자신이 K 배우의 전 연인이라고 밝힌 누리꾼 A씨는 지난 17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K씨가 혼인을 전제로 낙태를 종용했다고 주장했다.

실명 폭로에 이어 이진호는 A씨의 정체를 언급했다. 이진호는 "제가 어제 K씨가 김선호씨라고 밝힌 바가 있다"며 "입을 굳게 닫았던 소속사도 공식입장을 냈다"고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진호는 "굉장히 짧은 입장문인데 사실 그 안에는 많은 내용이 담겼다. 대세 배우 K가 김선호가 맞다는 걸 사실상 인정했다. '사실 무근', '법적 대응' 대신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있다는 입장을 내놨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실 아니라면 굉장히 간단한 문제다. 근데 이런 입장문이 나오는 데에 사흘이나 필요했던 게 문제다. 이런 수준의 입장문이라면 사건이 터진 직후에 냈어야 되는 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고 덧붙였다.

또 이진호는 "크나큰 문제 하나가 있다"며 "이 문제는 A씨의 정체와 직·간접적으로 연관성이 있다. 조심스럽게 예측을 해보자면 A씨의 정체가 공개되면 여러가지 의미에서 상당한 파급이 있을 거라고 생각을 한다"고 주장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A씨가 어떤 인물인지 알려지면 김선호 씨의 이미지 역시 타격이 불가피하다. 정리를 하자면 김선호 씨 입장에서는 모든 걸 털고 가야 일말의 가능성이 열린다. 다만 그렇게 하기에는 김선호 씨 이미지가 너무너무 좋았다. 소속사 입장에서는 이번 사안을 풀어가기가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진호는 "소속사 측이 원래는 어떤 입장도 내놓지 않는 방법을 강구했다고 한다. 그런데 실명이 공개된 이후 광고계에서 손절에 나선데다가 취재진의 엄청난 확인 요청을 더이상 무시하기 어려웠던 것으로 보인다. 가장 큰 문제는 광고계였다"고 덧붙였다.

또 이진호는 "저는 이번 사건을 어떻게 접하게 됐냐면 미담, 근황을 취재하다가 이번 사건을 접하게 된 거다. 그 중 하나가 광고비였다"며 "최근 한 광고 업체는 김선호 씨와 구두상으로 광고 협의를 했다. '갯마을 차차차'가 대박이 나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김선호 씨 몸값이 불과 한 달 사이에 2억이 뛴 거다. 5억에서 7억이 된 것"이라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이진호 유튜브 채널 캡처 화면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