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충남 가서 '지방공항 필요없다' 말했다 혼쭐…홍준표 "다시 검토" 선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산시장 "이 무슨 망발인가…충남 민심은 서산공항"

뉴스1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 /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9일 충남 일정에서 "앞으로 지방 국내선 공항은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가 지역에서 항의가 빗발치자 관련 사안에 대해 재검토하겠다며 한발 물러섰다.

홍 의원은 이날 국민의힘 충남도당사에서 취재진과 만나 '충남에만 없는 공항 신설 추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라는 질문에 "앞으로 지방 국내선 공항은 의미가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홍 후보는 "기본적으로 수도권은 인천공항으로, 호남권은 무안국제공항으로, 부산·울산·경남은 가덕도신공항으로 가면 된다"며 "충청권과 대구·경북은 청주공항을 이용할지, 대구·경북신공항을 이용할지 집권 후 시뮬레이션을 한 뒤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에 맹정호 서산시장은 SNS에 "홍준표 의원님 이 무슨 망발입니까. 비행기를 타러 서산에서 대구까지 가라구요?"라며 "대구에서 서산으로 오라면 오겠나. 충남이, 서산이 대구의 핫바지인가"라고 반발했다.

맹 시장은 "충남을 대한민국에서 지우시라. 그전에는 어림없는 소리"라며 "충남의 민심은 서산공항이다. 서산공항에 대해 차라리 침묵하라"고 비판했다.

이에 홍 후보는 자신의 SNS에 "오늘 서산시에 가서 '지방공항 무용론'을 말했는데 돌아오는 길에 많은 항의를 받았다"라며 "참모들과 의논해 재검토하기로 하겠다"고 밝혔다.

홍 후보는 이어 "충남 발전을 위해 반드시 서산공항이 필요한지 여부는 다시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silverpaper@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