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설] 충격적인 대선후보 조폭연루설, 그냥 웃어넘길 일 아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둘러싸고 국회 국정감사장에서 조직폭력배 연루 의혹이 제기된 것은 충격적인 일이다. 이 의혹을 제기한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은 서울경찰청장 출신으로 제보자의 사진과 이름도 공개했다. 이 지사는 "허위 사실"이라며 8차례나 기막힌 듯 웃었는데 그냥 웃고 넘길 일이 아니다. 이런 의혹이 제기된 것만으로도 한국 정치가 퇴보할 일인 만큼 명명백백하게 사실관계를 밝혀야 한다.

이 지사는 변호사 시절에 성남 지역을 장악하고 있었던 국제마피아파 조직원의 변호를 맡았다고 한다. 이후 그가 성남시장에 당선된 뒤에는 이 조폭 출신이 설립한 코마트레이드라는 회사가 성남시로부터 우수 중소기업으로 표창을 받았고, 성남FC 후원 계약도 맺었다. 후임인 은수미 성남시장도 이들 조직에서 차량 편의를 제공받은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인터넷에는 조폭이 성남 시장실에서 책상에 다리를 올리고 촬영했다는 사진이 유포되고 있다.

여당 대선후보를 둘러싸고 이런 의혹이 '아니면 말고 식'으로 유포돼서는 안 될 일이다. 김 의원은 국감에서 수감 중인 조폭 출신 제보자의 자술서를 공개하며 이 지사가 조폭과 유착관계가 있었고, 20억원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제보자인 박철민 씨는 "허위일 경우 처벌받겠다"고 말했다. 다만 김 의원이 조폭 연루설의 근거라며 공개한 돈다발 사진은 가짜로 드러나 이 폭로의 실체는 오리무중인 상태다. 그럼에도 1960년대 정치깡패의 행패를 경험한 국민들로서는 이런 의혹이 제기된 사실 자체만으로도 경악하게 된다.

이 지사는 "면책 특권 뒤에 숨은 악의적 민주주의 파괴 행위"라고 했다. 또 더불어민주당은 김 의원의 윤리위 제소와 제명을 추진하겠다고 했는데 이번 폭로가 허위 사실이라면 김 의원은 응당 그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이에 앞서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 것이 먼저다. '허허허' 하고 웃으며 정치 공방만 벌일 일이 아니다. 여당 대선후보와 조폭의 연루설은 그 자체로 대선판에 파괴력이 큰 사안인 만큼 한 점 의혹 없이 제보자에 대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