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장동 의혹' 유동규 전 본부장 구속적부심 기각…구속 유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장동 의혹' 유동규 전 본부장 구속적부심 기각…구속 유지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로 지목돼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구속 여부를 다시 판단해달라고 법원에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서울중앙지법은 오늘(19일) 유 전 본부장의 구속적부심을 열고, 검찰과 유씨 측의 주장을 검토한 뒤 청구를 기각했습니다.

재판부는 "구속영장의 발부가 적법하고, 구속을 계속할 필요가 있다고 인정된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이번 주 중 유 전 본부장을 특경가법상 배임 등 혐의로 구속기소 할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