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란다 앞세운 두산, 삼성과 시즌 마지막 대결 승리로 미무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두산 아리엘 미란다. 대구|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대구=최민우 기자] 두산이 ‘에이스’ 아리엘 미란다를 앞세워 2연승을 거뒀다.

두산은 19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과 시즌 마지막 맞대결에서 5-0으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두산의 시즌 전적은 66승 62패 6무가 됐고, 삼성과 상대 전적은 9승 7패로 우위를 점했다. 경기에서는 미란다가 선발 등판해 7이닝동안 4안타 1볼넷을 내줬지만 10삼진을 솎아내는 등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타선에서는 정수빈이 5타수 3안타 1타점, 박건우가 5타수 2안타 1홈런으로 맹활약했다.

당연 미란다가 돋보였다. 1회부터 거침없이 상대 타자들을 몰아 세웠다. 2사 후 호세 피렐라의 평범한 땅볼을 때 2루수 강승호의 송구 실책으로 잠시 흔들릴 수 있었지만, 탈삼진 능력을 앞세워 위기를 넘긴 미란다다. 이후 위력적인 패스트볼과 낙차 큰 변화구를 앞세워 삼성 타선을 잠재웠다. 이날 미란다는 10삼진을 잡아내며, 시즌 221번째 삼진을 완성했다. 이로써 미란다는 역대 KBO리그 단일 시즌 최다 탈삼진 공동 2위(1996년 롯데 주형광)로 올라섰다. 또 19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QS·선발 6이닝 3실점 이하 투구)를 올렸다.
스포츠서울

두산 강승호. 대구|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선발이 든든하게 버텨주는 동안, 타선도 득점 지원에 나섰다. 4회 김재환의 볼넷, 호세 페르난데스의 몸에 맞는 공으로 무사 1,2루 찬스를 잡은 두산은 박계범의 번트 성공으로 누상의 주자를 한 베이스씩 옮겼다. 이어 허경민의 희생 플라이, 강승호의 좌중간 2루타를 묶어 두 점을 선점했다.

이어 6회에도 강승호의 우전 안타, 박세혁의 2루타로 1사 2,3루 밥상이 차려졌는데, 정수빈이 내야 땅볼을 때렸다. 이때 3루 주자가 홈으로 쇄도했고, 1루수 오재일이 베이스를 밟지 않고, 홈으로 공을 던졌다. 타이밍 상으로는 아웃이었지만, 송구가 다소 높은 탓에 3루 주자의 손이 베이스를 찍은 뒤에야 포수의 태그가 이뤄졌다. 강승호의 과감한 주루로 두산은 한 점을 더 도망갔다.

3점차 리드를 등에 업은 두산은 8회부터 불펜을 가동했다. 홍건희가 선두 타자 박해민에게 안타를 맞았지만, 대타 강한울을 병살, 호세 피렐라를 중견수 뜬공으로 돌려 세우며 이닝을 삭제했다. 9회는 박건우가 솔로 홈런, 허경민의 1타점 적시타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고, 클로저 김강률이 9회를 책임지며 경기를 매조지었다.
스포츠서울

삼성 마이크 몽고메리. 대구|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면 삼성은 선발 마이크 몽고메리가 6이닝 7안타 5사사구 3실점로 QS를 올렸고, 타선에서는 김상수가 멀티 안타를 때렸지만 팀 패배로 빛을 보지 못했다. 이날 패배로 3연승이 중단됐고, 삼성의 시즌 전적은 73승 57패 8무가 됐다.

miru0424@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