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튜브 추천, 오로지 관심사만 활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추천 알고리즘 주제 간담회 열고
작동 원리·가짜뉴스 대처법 설명
“과거에는 인기도·클릭 수 기반
현재는 시청시간 등 새 기준 도입”

경향신문

크리스토스 굿로 유튜브 엔지니어링 부사장이 19일 아·태지역 기자들과의 비대면 간담회에서 유튜브 추천 알고리즘 진화과정과 ‘가짜뉴스’ 등에 대해 유튜브가 어떻게 대처하고 있는지를 설명하고 있다. 유튜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튜브에선 콘텐츠와 사용자를 연결하는 데 친구 관계가 적용되지 않는다. 오로지 개인의 관심사만을 활용해 콘텐츠를 추천할 뿐이다.”

크리스토스 굿로 유튜브 엔지니어링 부사장은 19일 아·태지역 기자 20여명과 가진 비대면 간담회에서 유튜브의 맞춤 동영상 추천 시스템 작동 원리를 설명하며 이같이 말했다. 굿로 부사장은 2008년 구글에 입사, 쇼핑 엔지니어링 디렉터를 거쳐 현재 유튜브에서 추천 기능 등 앱 기능과 관련된 핵심 업무를 총괄하고 있다. 그는 이날 유튜브의 추천 알고리즘 진화과정을 설명하고, ‘가짜뉴스’ ‘허위 정보’ 등에 유튜브가 어떻게 대처하는지를 밝혔다. 유튜브가 추천 알고리즘만을 주제로 간담회를 연 건 이례적인데, 최근 각국에서 제기된 유튜브 알고리즘에 대한 비판적 문제제기에 적극 대응하기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

굿로 부사장은 맞춤 동영상 추천 시스템의 발전 과정을 설명했다. 그는 “2008년 입사 당시 유튜브는 단순 인기도, 클릭 수만을 기준으로 사람들에게 영상을 추천했다”면서 “이용자들에게 좀 더 가치 있는 영상을 추천하기 위해 과거 시청한 영상을 기반으로 추천 시스템을 개편했고, 2012년부터는 ‘시청시간’이라는 새로운 기준을 도입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는 사람들이 정보와 뉴스를 흡수하는 데 많은 시간을 쓴다는 것을 인지하고, 시스템에 적극적인 책임을 지기 위해 관심을 쏟고 있다”고 덧붙였다.

굿로 부사장이 밝힌 ‘적극적인 책임’은 허위 정보와 유해 콘텐츠로부터 이용자를 보호하는 일이다. 명백한 유해 콘텐츠는 물론 커뮤니티 가이드라인을 위반하지는 않았으나 경계선에 있는 ‘경계성 콘텐츠’ 역시 유튜브의 관리 대상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미국 극우 음모론 단체 ‘큐어논’을 예로 들며 “신뢰성이 떨어지는 콘텐츠와 경계성 콘텐츠들이 파급력을 갖지 않도록 순위를 낮추거나 맞춤 영상에서 삭제하도록 조치하고 있다”고 말했다.

허위 정보와 경계성 콘텐츠에 대한 판단은 “전 세계에 흩어져 있는 ‘평가단(사람)’이 한다”고 밝혔다. 앞서 2019년 마크 레프코비츠 유튜브 아·태지역 크리에이터·아티스트 총괄은 경향신문과의 단독 인터뷰에서 “가짜뉴스·혐오 콘텐츠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 2018년 1만명에 달하는 업무 담당 직원을 고용했다”고 말했다. 현재 이 인력은 2만여명으로 확대됐다고 유튜브는 설명했다.

굿로 부사장은 “가짜 정보와의 전쟁은 계속되고 있으며, 책임감 있는 플랫폼으로 거듭나기 위해 공신력 있는 출처를 가진 영상의 순위를 높이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광고가 게재된 콘텐츠를 적극 추천한다는 연구 결과에 대해서는 “광고가 실렸다고 이용자들에게 더 많이 추천되는 건 아니다”라면서 “광고와 맞춤 영상 추천은 별도로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유진 기자 yjleee@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