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사무실서 생수 마시고 '위독'‥"2주 전에도 비슷한 사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서울의 한 회사 사무실에서 생수병에 들어 있던 물을 마신 남녀 직원 두 명이 쓰러졌습니다.

남성 직원은 현재 위독한 상황인데, 이 회사에선 2주 전에도 한 직원이 음료수를 마셨다가 병원에 실려간 적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지인 기자 단독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어제 오후 2시쯤, 서울 양재동의 한 건물.

구급대원들이 건물 안으로 올라가고 잠시 뒤 30대 여성이 들것에 실려 나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