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백신 미접종자 치명률 2.3배, 중증화율 4배 높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수본, 확진자 16만8000명 분석

백신 완료 늘면서 확진 감소 뚜렷

미접종 554만명 30대 19.5% 최다

모든 해외접종 국민 인센티브 적용

세계일보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경우 접종완료자보다 중증환자·사망자 발생률이 3∼4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백신 접종을 하는 것이 코로나에 걸리더라도 중증이나 사망으로 이어질 확률이 낮다는 뜻이다. 백신 접종완료율이 점차 올라가면서 코로나19 유행 감소세가 뚜렷해지고 있다.

19일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따르면 4월3일∼9월11일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 16만8000명을 분석한 결과 확진자 중 백신 미접종자의 중증화율은 2.57%였으나 접종완료자는 0.6%로 4분의 1 수준이었다. 치명률에서도 미접종자가 0.41%로, 접종완료자 0.18%에 비해 2.3배 높았다.

이날 4차 대유행 속에서 가장 많은 21명의 코로나19 사망자가 발생했는데, 14명이 미접종자거나 2차 접종까지 마치지 못한 불완전 접종자다.

최근 이동량이 크게 줄지 않았는데도 확진자 발생이 줄어 백신 효과를 뒷받침하고 있다. 지난 10∼17일 수도권에서 이동량은 전주 대비 2.8% 증가했고, 비수도권은 6% 감소했다. 같은 기간 국내 일평균 확진자 발생은 수도권(1215.6명)에서 전주 대비 263.4명, 비수도권(346.7명)에서 135.2명이 각각 줄었다.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073명으로, 이틀 연속 1000명대다. 주말 검사량이 감소한 영향을 고려하더라도 월요일 발생(화요일 발표)으로선 7월13일 1150명 이후 14주 만에 가장 적은 수치다. 박향 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예방접종을 한 인구가 점점 늘어나면서 감염전파가 차단되고, 위중증화·사망률을 낮추는 예방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세계일보

동대문시장 집단감염에 선별진료소 긴 줄 동대문종합시장의 코로나19 집단감염 확산세가 지속하는 가운데 19일 서울 종로구 흥인지문 인근에 설치된 찾아가는 선별진료소에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줄 서 있다. 하상윤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공개한 백신 미접종자 분석 자료를 보면 지난 15일 현재 미접종자는 554만6149명에 이른다. 연령별로 30대가 19.5%로 가장 많고, 18∼29세 15.3%, 80세 이상 13.7%, 40대 13.0%가 뒤를 이었다. 보건당국으로서는 이들을 설득해 접종을 받도록 하는 숙제를 안고 있다.

16∼17세 접종 첫날인 전날 3만9177명이 백신을 맞았다. 예약을 시작한 12∼15세의 예약률은 6.8%로 집계됐다. 전날 접종을 시작한 임신부는 348명이 접종했다.

한편, 정부는 20일부터 해외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뒤 격리면제서 없이 입국한 우리 국민도 접종 이력을 인정하기로 했다. 다만 입국 후 14일 자가격리는 유지된다. 지금까지는 격리면제서를 소지한 해외 접종완료자만 인정했다. 해외 예방접종 증명서류를 위·변조하거나 허위로 제출한 경우 형사 처벌될 수 있으며, 과태료 10만원이 부과된다.

이진경 기자 l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