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청양 농공단지 컨테이너서 불… 4명 숨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화재 전 신고 때 다투는 소리 들려

시신 3구는 훼손 심해… 부검 의뢰

현장 주변 인화성 추정 물질 발견

세계일보

19일 충남 청양군 화성면 장계리 화성농공단지 내 한 컨테이너에서 화재가 발생해 경찰이 현장 감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충남 청양군 한 사무실용 컨테이너에서 불이 나 4명이 숨졌다.

19일 청양경찰서와 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46분쯤 청양군 화성면 장계리 화성농공단지 내 사무실용 컨테이너에 불이 나 내부에서 3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 출동 당시 전신 화상을 입고 밖에 쓰러져 있던 1명은 닥터 헬기로 화상전문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사망자 중에는 부부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불이 나기 전 경찰 112에는 누군가 다투는 소리와 비명소리가 들리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화재 상황을 발견하고, 119에 신고했다. 불은 119소방대원에 의해 20여분 만에 꺼졌다.

불이 난 컨테이너 주변에선 흉기와 인화성 물질이 담긴 통 2개가 발견됐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가리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사망자들에 대한 부검을 의뢰했다.

경찰 관계자는 “화재로 인해 시신이 심하게 훼손돼 신원 확인이 어려운 상태”라며 “주변 인물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투는 소리가 들리는 신고가 접수된 점으로 미뤄 타살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화재가 발생한 업체는 곡물적재함을 생산하는 농업회사법인으로 지난해 이 농공단지에 입주했다. 법인에는 대표 부부와 이주노동자 4명 등이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양=김정모 기자 race1212@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