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김용판 사퇴" vs 윤석열 "조폭세상 될 것"... '조폭연루설' 난타전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민주당, 국회 윤리위에 김용판 의원 제소
김기현 "조폭연계 인물 대통령 돼선 안 돼"
김용판 "사진 진위 여부 확인 못 했다"
한국일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8일 경기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오전 일정을 마치고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과 논쟁를 벌인 뒤 이동하고 있다. 수원=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야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조직폭력배 연루설'을 두고 연일 공방을 벌였다.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의혹을 제기할 때 공개한 현금 다발 사진의 가짜 정황이 드러나면서 공수가 뒤바뀌면서다. 민주당은 검증도 안 된 사진을 제시한 김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요구하며 반격했고, 국민의힘은 사진 진위 해명보다 조폭 연루설의 불씨를 이어가는 데 주력했다.

이재명 "면책특권 악용한 날조...범죄행위"


이 후보는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국정감사에서 한 나라의 헌법기관인 국회의원과 제1 야당 국민의힘이 완벽한 허위 날조를 동원해 저를 음해했다"며 "면책특권을 악용해 '아니면 말고'식 주장을 펴고 국민들을 현혹하는 것은 의정활동이 아니라 범죄행위"라며 김 의원과 국민의힘을 싸잡아 비판했다. 이어 "김 의원은 국회의원직에서 물러나길 촉구한다"고 했다.

민주당은 김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김 의원이 제기한 조폭 연루설은 명백한 허위"라며 "(김 의원이 근거로 제시한) 출처를 알 수 없는 돈다발은 해당 조폭이 2018년에 자신이 번 돈이라고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린 허세샷"이라며 의혹을 일축했다. 민주당은 현금 다발 사진 제보자라고 밝힌 장영하 변호사와 이 후보에게 현금을 줬다고 주장한 조폭 출신 박철민씨에 대해서도 고발을 검토하고 있다.
한국일보

더불어민주당 김성환(왼쪽) 원내수석부대표와 한준호 원내대변인이 19일 오후 국회 의안과에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 징계안을 제출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野 "사진보다 중요한 건 진술서"


이 후보를 공격하려다 오히려 반격을 당한 국민의힘도 물러서지 않았다. 김 의원이 공개한 사진의 진위보다 중요한 것은 조폭 출신 제보자 박씨의 진술서라고 강조하면서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국감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사진의 (진위) 여부와 관계없이 박씨의 진술서는 매우 구체적"이라며 "(박씨가) 자신의 명예를 걸고 밝히고 있어 상당 부분 진실일 거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후보를 겨냥해 "조폭 연계 인물이 이 나라의 대통령이 돼서는 안 된다는 것은 너무나 자명한 이치"라며 날을 세웠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도 참전했다. 그는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 후보처럼 조폭과 연관된 논란이 많았던 후보는 없었다"며 "이재명 후보가 집권하면 조직폭력배들의 세상이 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김 의원은 이날 언론과의 통화에서 "(장 변호사를) 믿고 했는데, 이게 날짜가 좀 안 맞는 것 같다. 사진의 진위를 확인하지 못했다"고 했다.

박재연 기자 replay@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