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후 6시 1290명 확진…전날 동시간보다 376명↑(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수도권 964명 75%, 비수도권 326명 25%

경북 영주 풍기읍 학교 관련 51명 집단감염 확산

뉴스1

동대문종합시장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19일 서울 종로구 흥인지문 옆에 마련된 찾아가는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줄 서 있다. 2021.10.19/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국=뉴스1) 이상휼 기자,이밝음 기자,김홍철 기자,엄기찬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국 확진자가 19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최소 1290명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대 914명 대비 376명 늘어난 수치다. 900명대를 찍었다가 하루 만에 다시 1000명대로 올라섰다.

지역별 확진자는 서울 436명, 경기 430명, 인천 98명, 경북 75명, 충북 67명, 경남 32명, 충남·대구·부산 각 31명, 강원 22명, 광주 8명, 울산·전북 각 7명, 대전·전남 각 6명, 제주 3명 순이다. 세종은 오후 6시까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수도권에서 964명의 확진자가 나와 전체의 75%를 차지했다. 비수도권은 326명으로 25% 수준이다.

서울은 전날 같은 시간 254명보다 182명 늘었는데, 일주일 전인 12일 동시간대 494명과 비교하면 58명 줄어든 규모다. 주요 발생현황을 보면 종로구 동대문종합시장 관련 확진자가 17명 증가해 누적 84명이다.

강북구 어린이집에서도 3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15명으로 늘었다. 동작구 아파트 관련 확진자도 1명 늘어 총 57명이다. 집단감염을 제외하고 190명은 가족이나 지인과 접촉했다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2명은 타시도 확진자와 접촉했다. 4명은 해외유입, 198명은 아직 감염경로를 조사하고 있다

경기지역도 400명대를 기록했다. 주요 확진 사례를 보면 광주시 간판제작업 5명(누적 16명), 남양주시 전자상거래소매업 2명(누적 15명) 등이다. 해외유입은 4명, 지역사회 확진자 접촉으로 인한 감염 159명, 감염경로 조사중 170명 등이다.

도내 중증환자 치료병상은 243병상 중 65.2%인 158개를 사용 중이고 85병상이 남아 있다. 경증환자 치료를 위한 생활치료센터(11개 시설)는 4194병상 중 1509병상(35.9%)을 사용 중이다.

뉴스1

동대문종합시장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19일 서울 종로구 흥인지문 옆에 마련된 찾아가는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줄 서 있다. 2021.10.19/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북은 70명대 확진자가 나왔다. 특히 영주지역 학교 관련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 첫 감염자의 바이러스 배출량(CT값)이 낮은데다, 확진자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어 감염 원인 파악이 어려운 상태다.

영주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풍기읍에 있는 한 중학교에서 중학생 24명이 확진된 것을 비롯해 고교생 16명, 초등생 2명이 발생했고 봉양면의 어린이집과 관련한 2명, 다른 중학교에서 1명, 접촉자 6명 등 5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 17일 중학생 1명이 확진되면서 전수 조사를 진행한 결과 다음날인 18일 학생과 교사 등 20명이 추가로 감염됐다.

이에 따라 영주시는 모든 학교 시설과 확진자 주거지, 이동 동선, 다중이용시설에서 긴급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추가 확진자의 감염 경로와 이동 동선,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확진자 발생 학교를 포함해 풍기읍에 있는 모든 초·중·고교의 등교를 전면 중단하고, 풍기읍행정복지센터에 임시 선별검사소를 차려 주민 2800여명을 대상으로 선제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충북은 청주가 32명으로 가장 많았고 충주 19명, 음성 9명, 제천·진천 각각 2명, 보은·증평·단양 각각 1명이다. 이 가운데 22명은 외국인이다.

확진자 중 54명이 선행 확진자의 가족·지인·동료 등 접촉자 감염, 9명은 경로불명 감염 사례다. 타시도 유입과 해외입국도 각각 3명과 1명 발생했다. 청주에서는 교육현장 집단감염이 계속돼 상당구 고등학교(누적 23명)와 청원구 중학교(누적 30명) 관련 확진자가 각각 5명과 2명 더 나왔다.

경남은 창원 14명, 김해 9명, 진주·사천·양산·함안 각 2명, 거창 1명이다. 가족·지인·직장동료 등 기존 도내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된 신규 확진자는 16명(50.0%)이며, 다른 지역 확진자의 접촉자는 3명이다. 1명은 해외입국자이며, 7명은 감염경로 조사 중이다.
daidaloz@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