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남대병원 새병원 건립, 간호대학 이전 문제 선행돼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감현장] 민주당 윤영덕 "구성원 간 갈등 봉합" 당부

뉴스1

윤영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정감사에서 의사진행 발언을 요청하고 있다.2021.10.1/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뉴스1) 고귀한 기자 = 전남대학교병원 새병원 건립이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화두로 올랐다.

더불어민주당 윤영덕 의원은 19일 국회 교육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지역 국립대학병원 국감에서 "인공지능을 도입한 스마트병원으로의 전환이 전 세계적인 추세지만 새병원 신설과 관련 내부 갈등이 있는 것 같아 새병원 건립에 장애요소로 작용하지 않을까 우려된다"면서 전남대병원 신축을 언급했다.

이어 "새병원 부지로 의과대학과 간호대학 부지가 언급되고 있는데 간호대학에서 반발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간호대학의 이전 문제가 선행돼야 한다"면서 "구성원 간 갈등을 새병원 건립 이전에 봉합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다.

국민의힘 조해진 의원도 "전국민이 스마트병원 건립에 관심이 많다"며 "조속히 건립될 수 있도록 병원장의 리더십을 보여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안영근 전남대병원장은 "국립대병원은 공공의료와 최고의 의료진을 갖춘 상급종합병원으로의 역할을 수행해야 하기 때문에 미래 의료와 재난을 대비하기 위한 스마트병원 건립이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간호대 학생들의 교육권이 침해되지 않도록 세밀하고 장기적인 계획을 세우겠다"고 약속했다.

전남대병원의 새병원 건립은 과거부터 수차례 언급됐었지만 병원 내 여러 상황으로 인해 실행에 옮기지 못했다. 그러다 지난해 1월 전남대병원이 '새병원 건립 추진단'을 구성, 새병원 건립의 필요성과 계획을 발표하면서 본격화됐다.
go@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