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지중해서 건져올린 쇠막대기…그것은 900년 된 십자군 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이스라엘 앞바다서 아마추어 잠수부가 약 900년 전 십자군의 소유로 추정되는 검을 발견했습니다.

18일(현지시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이스라엘유물관리국(IAA)은 이날 이스라엘 항구도시 하이파 만 인근 해저에서 칼자루와 함께 칼날 길이만 1m에 달하고 무게는 약 1.8㎏인 검이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하이파는 12세기 초 십자군이 점령했던 곳인데요.

최초로 검을 발견한 사람은 민간 잠수부로 그는 이후 유물을 국가에 기증했습니다.

관리국 관계자에 따르면 발견 당시 따개비 등 해양 유기체들로 뒤덮여 있었지만 철로 만들어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 전문가는 검의 출처에 대해 "당시 바다에 빠졌거나 바다에서 전투를 치르다 잃어버린 것일 수 있다"고 추측했습니다.

발견된 검은 복원 작업을 거쳐 박물관에 전시될 예정입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남이경>

<영상: 로이터>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