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해외 스타 소식

마동석, 예정화와 할리우드行 "'이터널스' MCU 합류 영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이슬 기자] 배우 마동석이 영화 '이터널스' 월드 프리미어 행사에 연인 예정화와 함께 참석했다.

마동석은 18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돌비극장에서 진행된 영화 '이터널스' 월드 프리미어에서 "MCU(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 합류해 영광"이라고 말했다.

이날 마동석은 미국 이름인 '돈 리'로 참석해 영화에 함께 출연한 배우 안젤리나 졸리, 리차드 매든, 쿠마일 난지아니, 셀마 헤이엑, 젬마 찬 등과 레드카펫을 밟았다. 마블 수장 케빈 파이기와 클로이 자오 감독도 참석했다.

인터뷰에서 마동석은 "길가메시는 가장 힘이 세면서 유머 있고 따뜻한 캐릭터"라고 소개했다. 이어 "수많은 영화에 출연하고 제작했지만, 이 영화는 남다르다. 제 첫 할리우드 영화이자 새로운 시작이다"라며 남다른 의미를 부여했다.

안젤리나 졸리는 연세대학교에 재학 중인 아들 매덕스를 비롯해 5남매 자하라, 샤일로, 비비안, 녹스와 함께 자리했다. 마동석은 매니저와 연인인 예정화를 초대했다. 예정화는 안젤리나 졸리와 반갑게 인사를 나누며 포옹했다. 두 사람은 2016년 11월 열애를 인정했으며, 6년째 사랑을 이어오고 있다.

'이터널스'는 수천 년에 걸쳐 그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살아온 불멸의 히어로들이 ‘어벤져스: 엔드게임’ 이후 인류의 가장 오래된 적데비안츠에 맞서기 위해 다시 힘을 합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마블 영화다. 다음 달 3일 국내 개봉한다.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