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선호, 전 연인 문제.. 올해 망신살' 사주 '재조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전 연인에게 혼인을 빙자해 낙태를 종용했다는 등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배우 K모씨가 김선호라는 주장이 나온 가운데 그의 사주 풀이가 눈길을 끌고 있다.

이데일리

김선호(사진=tv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월18일 유튜브 채널 ‘압구정 애기씨tv’에는 ‘(김선호) 1박 2일~ 대세 배우 김선호의 사주! 이거 조심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무속인은 김선호가 올해인 신축년(2021년)에 구설수에 오를 수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김선호는) 사람을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옛날 연인들, 특히 여자를 조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선호는 남들에게 다 친절해서 오해가 많이 쌓인다”며 “얼굴이 잘생겼고, 더군다나 여자들한테는 다 친절하게 구니까 (여자들이) 오해하고 그러는데, 그러면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구설수가 있다고 나온다. 신축년에는 구설수가 터질 거다. 성격을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꼬투리를 잡을 수 있어 구설수가 나올 수 있다고 하고, 망신살이 나올 수 있다고 한다”며 “김선호는 그냥 열심히 일만 하는 게 제일 좋다”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사진=유튜브채널 ‘압구정 애기씨tv’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지난 17일 온라인 커뮤니티 판에는 ‘대세 배우 A씨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한다’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아직 이별의 후유증뿐 아니라 소중한 아이를 지우게 하고, 혼인을 빙자해 작품 할 때마다 예민하다는 이유로 일방적 희생을 요구했던 인간적인 행동들로 정신적·신체적 트라우마가 심한 상태”라고 폭로했다.

해당 글에 연예부 기자 출신 이진호는 자신의 유튜브 방송을 통해 ‘배우 K는 김선호였다’라고 실명을 공개했다.

이와 관련해 19일 김선호의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는 “당사는 현재 익명으로 올라온 글의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사실 관계가 아직 명확히 확인되지 않은 만큼 조금만 더 기다려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