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허지웅, 백신 추가접종 대상자…"혈액암 환자라는 걸 잊고 살아" [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허지웅이 코로나19 팬데믹에서 벗어나 하루 빨리 일상 회복이 되길 소망했다.

허지웅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질병관리청에서 문자가 왔어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질병관리청에서 고위험군에게 보낸 코로나19 예방접종 추가접종 안내가 담겼다. 허지웅은 "아니 내가 왜 추가접종 대상이지, 하고 찾아봤더니 면역저하자에 포함되어 있더라고요"라며 혈액암을 언급했다.

허지웅은 "사실 요즘은 일상에 치여 사느라 병원에 정기 추적검사를 갈 때를 제외하고는 치료가 끝났을 뿐 제가 혈액암 환자라는 걸 잊고 살거든요"라며 혈액암 환자들에게 추가접종을 당부했다.

그러면서 곧 백십접종 완료율이 70%를 넘어설 예정인 점과 확진자 규모가 줄고 있다며 "우리 공동체 구성원 모두의 희생으로 어렵게 얻은 지금의 기회를 또 다른 집단 감염과 같은 불행한 일로 허비해버리지 않고 하루 빨리 단계적 일상 회복의 첫 삽을 뜰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라고 전했다.

한편, 허지웅은 SBS 러브FM '허지웅쇼' DJ를 맡고 있다.

다음은 허지웅 글 전문.

질병관리청에서 문자가 왔어요.

이미 지난 8월에 2차 접종까지 끝내서 더 연락 올 일이 없을 줄 알았는데 말이지요.

추가접종대상이니 예약을 하라는 내용이었습니다.

아니 내가 왜 추가접종 대상이지, 하고 찾아봤더니 면역저하자에 포함되어 있더라고요.

사실 요즘은 일상에 치여 사느라 병원에 정기 추적검사를 갈 때를 제외하고는 치료가 끝났을 뿐 제가 혈액암 환자라는 걸 잊고 살거든요.

저와 같이 백혈병이나 림프종과 같은 혈액암 환자들은 모두 같은 문자를 받았을텐데요.

질병관리청 온라인 예약 페이지에 접속해서 원하는 날짜와 가까운 병원을 선택하면 예약하실 수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이번 주말쯤 백신접종 완료율이 전국민의 70퍼센트를 무난히 넘어설 걸로 보고 있는데요.

더불어 확진자 규모도 아주 조금씩이지만 줄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우리 공동체 구성원 모두의 희생으로 어렵게 얻은 지금의 기회를 또 다른 집단 감염과 같은 불행한 일로 허비해버리지 않고 하루 빨리 단계적 일상 회복의 첫 삽을 뜰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사진=허지웅 인스타그램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