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용판, ‘돈뭉치 사진’ 진위 논란에 “착잡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이 18일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조폭 연루설’을 제기하며 공개한 ‘돈다발 사진’의 진위에 대한 시비가 이는 데 대해 “사진의 진위 확인을 못했다”며 “돈다발(사진)은 문제가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착잡하다”고 했다.

김 의원은 19일 헤럴드경제와 통화에서 돈다발 사진을 국감 현장에서 공개한 경위에 대해 “(이 지사 조폭연루설은 제보한) 박철민씨를 접견하는 장영하 변호사가 (박씨를) 접견하고 사진을 받았다”며 “장 변호사와 이재명 관계를 내가 아니까 ‘무슨 소득이 없냐’고 내가 전화를 했고, 그 뒤 가져온 것이 그 진술서와 사진”이라고 했다.

조선일보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의 조폭연루설을 제기하고 있다. /TV조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김 의원은 전날 경기도 국감에서 이 지사와 조폭의 연루설을 제기했다. 국제마피아파 행동대장 출신인 박철민씨로부터 받았다는 자필 문건과 사진을 근거로 댔다. 그러면서 이 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시에서 나오는 사업 특혜를 지원해주는 조건으로 국제마피아파로부터 약 20억원의 뇌물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에게 전달됐다는 5000만원 상당의 돈다발 사진도 공개했다.

그러나 민주당 의원들은 ‘이 지사에게 건네진 돈’이라는 취지로 공개된 돈 사진이, 2018년 박씨가 ‘박정우’라는 이름으로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현금 뭉치 사진과 동일하다며 “박씨 주장이 허위”라고 반박했다. 실제로 박정우씨 페이스북 담벼락에는 2018년 11월 ‘돈뭉치 사진’과 함께 “광고회사 창업, 렌트카 동업, 라운지 바 창업 많은 시행착오가 있었고 이제는 이래저래 업체에서 월 2000만원의 고정수익을 창출할 수 있게 됐다”는 게시물이 올라와 있다. 김 의원이 공개한 돈다발 사진과 동일한 사진이다.

조선일보

국민의힘이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경기지사 자격으로 출석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의 '조폭 연루설'의 근거로 제시한 현금다발 사진을 두고 여당이 가짜라며 관련 정황을 제시했다.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의원은 2018년 11월 21일에 박씨로 추정되는 인물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PPT에 띄우며 "저 조폭이란 사람이 내가 사채업 해서 돈 벌었다고, 렌터카와 사채업을 통해 돈을 벌었다고 띄운 사진"이라고 지적했다. 해당 사진은 김용판 의원이 현금다발이라며 공개했던 사진과 똑같았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의원은 이에 대해 “(장 변호사를) 믿고 (국정감사에서 공개) 했는데 조금 이게 날짜가 안맞는 것 같다. 우리는 사진의 진위 확인을 못했다. 장 변호사가 그걸 가져와서 강력하게 주장을 해서 그랬다”고 했다. 이어 “어쨌건 돈다발은 문제가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착잡하다. 진술서 내용을 보면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을 수 없다”며 “여러 가지 파장이 좀 커질 것 같은데 지켜봐할 것”이라고 했다.

[김명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